지방자치분권 특위 활동결과보고 채택

실질적인 지방분권 통한 지방자치 실현 목적

 경기도의회 지방자치분권 특별위원회(위원장 배수문, 과천)는 26일 경기도의회에서 제3차 특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지난 특별위원회 주요 활동내용이 담긴 ‘활동결과보고서’를 채택하였다.

 이 특위는 실질적인 지방분권을 통한 지방자치 실현을 목적으로 지난 2018년 10월 16일에 구성되어 2020년 4월 15일에 활동이 종료되며, 그동안 관련 집행기관 업무보고, 토론회, 타 시도의회 간담회, 민간전문가 초빙 연찬회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여 경기도의 지방분권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특히 작년 5월에는 자치분권 확대를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방의회 독립성 강화를 위한 지방자치법 개정 토론회’를 경기도의회와 공동주관하여 국회의원, 전국 시·도의원, 학계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한 바 있다.

 배수문 위원장은 활동결과보고서 채택과 함께 “그동안 특위 활동을 함께 해주신 전승희, 이영봉 부위원장님, 강태형, 김경근, 김영준, 김재균, 박덕동, 박태희, 소영환, 원미정, 원용희, 장태환, 황대호, 황진희, 송치용, 김지나 의원님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지난 특별위원회의 활동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와 자치경찰제 도입 등 자치분권 확대를 위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짧게 소회를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후보등록 마친 김보라, 이영찬에 소셜미디어 토론 제안
4.15 선거가 26일 시작된 후보자 등록을 기점으로 본격 일정에 돌입했지만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장되면서 후보들이 시민들을 직접 만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자칫 ‘깜깜이 선거’가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김보라 안성시장 후보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셜미디어 방송을 통해 “코로나 19 사태를 조속히 마무리 짓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안성의 미래를 책임질 후보가 누구인지 알아야 하는, 시민의 정당한 권리까지 거리를 두어서는 안 된다.”면서 미래통합당 이영찬 후보에게 소셜미디어 공개토론을 정식 제안했다. 토론 의제는 안성시 현재 진단과 향후 비전, 토론 형식은 페이스북 또는 유튜브와 같은 소셜미디어 공개토론 방식을 선택하고 토론 횟수, 사회자 선정, 시민 참여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를 바란다면서 3월 29일까지 토론 여부를 확정짓자고 제안했다. 김보라 후보는 “이번 안성시장 재선거는 안성이 미래로 달려갈 것인지, 아니면 과거에 주저앉을 것인지가 결정 나는 중요한 선거다”면서 “미래통합당 이영찬 후보가 안성시장 후보로서 책임성을 갖고 응답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