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실학교 청소년 주도 프로젝트 참가자

5개 지역 몽실학교 32개 과정 1300여명 모집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2일부터 31일까지 의정부‧김포‧고양‧성남‧안성 몽실학교의 청소년 주도 프로젝트에 참가할 청소년 1300여 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초·중·고 학생과 동일 연령대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총 32개 과정에 참여할 청소년을 모집한다. 신청은 경기교육통통 홈페이지(https://tong.goe.go.kr)에서 하면 된다.

 대표적인 몽실학교 프로젝트는 △고양 몽실학교의 요일별 메이크업과 메이커 프로젝트, △성남 몽실학교의 Wee 센터와 연계한 성남의 뮤지컬 프로젝트, △앎과 삶을 연계한 교과 탐구를 하는 의정부 몽실학교의 더혜윰 프로젝트 등이다.

 프로젝트 과정은 5명부터 15명을 한 팀으로 구성, 마을교사 코칭지원을 받게 되며 모집이 끝나면 4월 중 지역 몽실학교에서 기획 워크숍을 열고 팀별 주제와 일정, 팀별 목표, 개별 목표 등을 정하게 된다.

 활동 시간은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짧게 조정될 예정이지만 지역별 몽실학교 기획 워크숍을 시작으로 12월까지 40시간부터 60시간 활동하게 된다.

 경기도교육청 한관흠 마을교육공동체정책과장은 “우리가 하고 싶은 것으로 세상을 이롭게 하자는 몽실학교 슬로건대로 청소년들의 자발적이고 자유로운 상상력이 몽실학교에서 펼쳐질 수 있도록 청소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몽실학교 청소년 주도 프로젝트는 114개 팀별 세부과정에 학생 1,100명이 참여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