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소방서, 긴급구조훈련 평가 ‘우수기관’선정

재난 효율적 대응 활동으로 도내 34개 소방서 중 최우수상 영예

 안성소방서(서장 고문수)가 2일 오전 9시 소회의실에서 긴급구조책임기관과 지원기관의 재난대응 역량강화로 신속하고 효율적 대응활동을 위해 실시된 ‘2019년 道 긴급구조 훈련평가’에서 경기도 34개 소방서 중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긴급구조훈련은 재난발생 상황을 가정해 연1회 실시하는 긴급구조 종합훈련과 분기별 긴급구조통제단 불시가동훈련으로 유관기관 인력・장비를 동원하여 통제단 부・반원 및 각 기관의 임무와 역할을 수행하는 훈련으로 이번 평가는 소방청이 평가주체로 불시에 훈련, 실질적 대응방법을 확인하여 평가되었다.

 특히 지난해 6월 안성시 도기동 소재 THE AW 웨딩컨벤션에서 12개 기관・단체에서 장비 22대, 인원 104명이 참여한 가운데 기존의 시나리오에 의한 훈련에서 벗어나 실제 재난현장과 유사한 무각본을 원칙으로 내실 있는 재난대비 긴급구조 불시통제단 훈련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고문수 서장 “이번 긴급구조훈련 우수기관 선정을 계기로 대형화재에 항상 대비하는 안성소방서가 되겠다”며, “앞으로도 실전과 같은 훈련으로 재난상황의 대처능력을 함양해 안성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