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빛과 소금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고 있는 최세균 목사

계간 상록수문학 통해 한국문단 발전, 신인 작가 발굴 큰 공적

(편종국 기자) 상록수(常綠樹)는 일 년 잎이 늘 푸른 나무를 일컫는다. 이 상록수가 새롭게 인식되고 각광받는 것은 삼훈의 소설에서부터다.

 상록수처럼 늘 푸르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려는 대장정은 상록수문학회로부터 시작됐다.

 안성 출신 최세균 시인이며, 목회자가 지난 2002년 4월 10일 상록수문학 계간집을 창간했다.

 소설 상록수 정신을 문학으로 표현하고 있는 뜻있는 문인들이 모여 지난 93년부터 시작한 문예교실을 시점으로 출범한 자생적 문학단체인 상록수문학회는 그동안 시인, 소설가, 수필가, 아동문학가 등의 등단하는 등 문단에 새로운 창작 기풍을 진작하며 통로 역을 톡톡히 해냈다.

 상록수문학 창간호 발행 축하 행사에서 최세균 회장은 “상록수 정신을 이어받고자 하는 문인들이 끊임없이 확인하고 싶었던 사랑과 생명의 빛이 마침내 계간지로 새 출발을 하게됐다”고 평가했다.

 최세균 발행인 겸 주간은 참신하고 역량 있는 신인작가 발굴과 청소년 백일장 등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문학 행사를 통해 문학계의 새로운 지평을 활짝 열어왔다.

 특히 상록수문학 창간 19주년을 기념해 상록수처럼 늘 푸르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려는 목적으로 삼훈처럼 작품을 창작하는 문예인 상록수와 소설 속 상록수의 최용신처럼 세상을 밝히는 인간 상록수를 찾아 상록수처럼 보다 푸르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상록수 대상을 제정, 한국문단의 발전과 세계화에도 큰 업적을 쌓아왔다는 평가다.

 시인이며, 수필가인 최세균 목사는 안법고등학교(15회)와 서울신학대학교,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을 거쳐 한국문인협회안산지부장과 기독교대한성결교회 목사로 활동했다. 그동안 ‘그 사랑 빛이 되어’ 등 품격 높은 많은 작품으로 순수문학상, 경기문학상, 성호문학상을 받았다.

 오늘도 세상에 빛과 소금으로 구원과 사랑의 세상을 열고 있는 최세균 목사에게 박수를 보내야 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