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과 희망을 이루어 나가는 미양농협 만들 터”

URL복사

김관섭 조합장 ‘실사구시 정신으로 농업발전, 조합원 복지증진’ 최선

 “농업은 국민 먹거리를 생산하는 국가 생존산업, 즉 생명산업으로 온갖 어려운 환경과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우량 농산물 생산에 매진하고 있는 농민들에게 국가로부터 공로에 합당한 대우와 국민적 찬사를 받아야 합니다” 농업에 대한 열정과 농민이 처한 애로사항을 너무나 잘 알고 있는 미양농협 김관섭 조합장은 황제농장 실사구시의 정신과 현장참여 농정 구현을 통해 농업발전과 조합원 농민의 복지증진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미양농협은 선도 농협답게 안성 최초 무인헬기와 드론을 이용한 방제 시스템을 구축, 농가의 방제 인력 부족으로 인한 문제점을 해결한데 이어 전국적으로 몇 개 안되는 저장능력을 갖춘 초대형 양파 저온 저장고를 설치, 홍수 출하에 따른 피해를 사전에 막아 양파가 돈이되고 농촌의 희망이 되게 했다.

 김 조합장은 ‘슬로건으로 △조합원님의 희망과 함께 이루어나가는 농협 △농업경쟁력 강화와 농가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는 농협 △조합원님께 더 없는 친절과 봉사로 행복을 전해드리는 농협이 되겠습니다’라는 각오와 신념아래 오늘도 살고 싶은 복지농촌을 만들기에 정성을 쏟고 있다.

 김 조합장은 “올 한해도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및 각종 가축질병, 자연재해 등으로 어려운 농업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조합원님과 임직원이 하나로 뭉쳐서 힘을 합치면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으리라 믿는다”라면서 “지속적인 영농지원을 통해 조합원님들께서 안심하고 영농에 전념하도록 하고 농협을 이용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임직원들과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며 의지를 피력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정직·공정·성실 최고 지도자
사회의 급속한 변화와 산업화에 따른 땅의 가치와 용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의 매매·교환, 그 밖의 권리의 득실 및 변경 행위를 알선하는 공인중개사들을 일컬어 옛날 복을 준다고 해서 복덕방으로 존중해 불리워질 정도로 인기 높은 직업이다. 우리부동산 종합컨설팅사무소 맹대영 대표는 정직·공정·성실을 기본으로 업체를 운영하면서 매매자, 매입자 모두로부터 높은 신뢰와 사랑을 받고 있다. 안성중학교 학생 때부터 보이스카우트로 투철한 국가관과 미래 지도자로 역량 그리고 봉사심을 배워온 맹 대표는 연세대학교 리더스포럼 과정과 국민성공시대 휴먼브랜드 최고위 과정을 거치면서 최고 영예상을 수상, 성공한 CEO로 각광 받기도한 인물이다. 또한 안성경찰서 교통봉사대와 선진질서 추진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헌신적인 봉사정신으로 사회발전과 민경친선 토대 구축에 기여한 업적과 안성3.1독립운동선양회 행사위원장으로 탁월한 능력을 발휘, 순국선열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켰고, 현충시설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시장상, 경찰서장상 등을 수없이 받았으며, 또 봉사단체 회원으로 초아의 봉사로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구현 하고 있는 맹대영 대표야말로 안성 최고 모범지도자로 존중 받아야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