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농업기술센터, 볍씨발아기 운영 실시

URL복사

벼 소면적 재배농가, 고령농가, 못자리 실패 농가 대상

 안성시농업기술센터(소장 조정주)는 지난달 30일부터 벼 소면적 재배농가, 고령농가, 못자리 실패 농가를 대상으로 볍씨발아기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볍씨발아기는 못자리에 필요한 볍씨를 일정한 온도(32~33℃)에서 산소를 공급하며 48~72시간 동안 침종하여 볍씨의 균일한 발아력과 생장을 도모할 수 있다.

 특히 종자소독제를 함께 투입하면 키다리병, 깨씨무늬병, 세균벼알마름병 등 종자전염병을 사전에 방제할 수 있다.

 정부보급종 소독종자는 살균제(이프코나졸 성분)를 볍씨 표면에 묻혀 놓은 상태이므로 반드시 침지소독해야 방제효과가 있으며, 미소독 종자는 살균제를 추가해 침지소독 해야 한다.

 소독약제는 살균제와 살충제를 섞어서 한 번에 하며, 적용약제와 시기를 잘 지켜 소독 효과를 높이고, 농약잔류허용기준에 맞는 농약사용방법을 숙지하여 사용해야한다.

 조정주 소장은 “볍씨의 균일한 생장과 종자전염병 등의 방제를 위해서는 적절한 시기의 볍씨발아기 운영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종자소독과 관리를 소홀히 하면 못자리뿐만 아니라 본답에서도 피해가 많이 발생함으로, 관리를 철저히 하여 올해도 농업인들이 고품질 쌀 생산에 주력 할 수 있도록 영농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볍씨발아기 운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안성시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식량작물팀(031-678-3072~4)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지역 불교 중흥의 새 시대 열겠습니다”
“안성은 불교 사찰이 40여 곳 있는 곳으로 예부터 경주 다음으로 불교가 융성했던 불국정토 지역입니다”라며 “각 사암을 대표하는 연합회의 발전과 회원간 더 큰 화합과 더 높은 결집을 위해 유기적인 관계 개선에 가일층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18일 열린 안성불교사암연합회 정기총회에서 13대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된 해월 회장 스님은 “합리적인 운영을 통해 안성 발전과 안성지역 불교중흥의 새 시대를 열겠다”며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해월 회장 스님은 “중생이 없으면 부처도 없다는 말과 같이 회원이 없으면 회장도 없다는 마음으로 앞으로 △각 사찰을 수시로 방문해 애로사항과 문제점을 의논 해결하고 △연합회 업무를 회원 스님들의 뜻에 따라 운영하겠다”고 앞으로 운영 계획을 밝혔다. 쌍미륵사 주지인 해월 회장 스님은 법상종 총무원장으로 항상 ‘많은 사람의 이익과 행복을 위하여 시작도 좋고 과정도 좋고 끝도 좋은 법을 전하시라던 부처님의 전법정신을 실천, 쌍미륵사를 불교와 인연이 없는 사람에게는 불법을 일깨워주고 불교와 인연을 맺은 불자들에겐 깊고 굳은 믿음을 전하는 정법도량으로 운영하고 있다. 한편 해월 회장 스님의 중요 양력을 보면 △사단법인 법상종 이사장 △사단법인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정직·공정·성실 최고 지도자
사회의 급속한 변화와 산업화에 따른 땅의 가치와 용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의 매매·교환, 그 밖의 권리의 득실 및 변경 행위를 알선하는 공인중개사들을 일컬어 옛날 복을 준다고 해서 복덕방으로 존중해 불리워질 정도로 인기 높은 직업이다. 우리부동산 종합컨설팅사무소 맹대영 대표는 정직·공정·성실을 기본으로 업체를 운영하면서 매매자, 매입자 모두로부터 높은 신뢰와 사랑을 받고 있다. 안성중학교 학생 때부터 보이스카우트로 투철한 국가관과 미래 지도자로 역량 그리고 봉사심을 배워온 맹 대표는 연세대학교 리더스포럼 과정과 국민성공시대 휴먼브랜드 최고위 과정을 거치면서 최고 영예상을 수상, 성공한 CEO로 각광 받기도한 인물이다. 또한 안성경찰서 교통봉사대와 선진질서 추진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헌신적인 봉사정신으로 사회발전과 민경친선 토대 구축에 기여한 업적과 안성3.1독립운동선양회 행사위원장으로 탁월한 능력을 발휘, 순국선열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켰고, 현충시설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시장상, 경찰서장상 등을 수없이 받았으며, 또 봉사단체 회원으로 초아의 봉사로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구현 하고 있는 맹대영 대표야말로 안성 최고 모범지도자로 존중 받아야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