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을 빛낸 모범 여성지도자<<

전자계 프로젝트 리더 매니저로 우뚝
안성출신 SK하이닉스 장지은 이사

 안성출신 장지은(47)씨가 우리나라 3대 대기업인 SK하이닉스 임원인 이사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에 밝은 희망이 되고 있다.

 장 이사는 1997년 SK하이닉스의 전신인 현대전자에 입사, SDR부터 지난해 10월 회사가 세계 최초로 출시한 DDR5까지 23년간 피시(PC)와 서버에 들어가는 디램 제품 설계를 맡아왔고, 이 사업이 성공하면서 담당에서 일약 여성 임원으로 승진했다.

 “엔지니어란 자부심이 나를 이끌었다”는 장 이사가 임원 된지 5개월, 그가 요즘 제일 관심을 갖는 주제는 ‘구성원의 성장을 어떻게 도울 수 있을 것인가’이다.

 자신 역시 회사를 다니면서 엔지니어로서의 기술력이 매년 성장했을 때 가장 큰 보람과 재미를 느꼈다고 회고할 정도로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해왔다.

 장 이사가 과거 현대전자 공채로 입사했을 때 신입사원 200명 가운데 여성은 자신을 포함해 모두 3명뿐이고, 그나마 다른 2명은 입사한 지 3년 안에 회사를 떠났다. 이런 여성 불모지에서 임원이 되기까지 남다른 경험이, 그리고 기술력이 뒷받침 됐다.

 안성여고를 거쳐 아주대 전자공학과를 졸업, SK하이닉스에서 최고의 영예인 디(D)램의 어머니로 불리울 정도로 큰 명성을 받고 있는 장 이사는 “사회초년생 시절에는 인사평가 결과에 따라 기뻤던 순가도 또한 위축됐던 때도 있었지만 자신의 성장을 평가할 때 조직장의 시선을 기준으로 삼기 보다는 스스로 세운 계획과 목표를 얼마나 달성 했는가를 놓고 되돌아보는 과정이 더욱 중요하다”는 장 이사의 말은 사회진출 초년생이나 조직 생활을 하는 여성들이 꼼꼼히 되새겨야 금과 같은 말이다.

 사내 여성 엔지니어들로부터 롤모델로 불리울 정도로 인기가 높은 장지은 이사는 안성시청 공직자 출신으로 경기도의회의원을 비롯해 각급단체장을 거치면서 높은 역량과 큰 업적으로 안성을 발전시켜온 장현수 전 도의원과 부인 염순자 여사 사이에 둘째딸이다.

 전자계의 롤모델로 또한 여성리더로 찬란히 도약하고 있는 장지은 이사야말로 안성을 빛내는 모범여성지도자로 시민들은 찬사를 아낌없이 보내야 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옛 안성 선현들의 올 곧은 선비정신 함양 최선
안성시 양성면에 소재한 덕봉서원은 조선 숙종때 인현왕후의 폐비를 반대하다가 별세한 양곡 오두인 선생을 기리는 서원이다. 덕봉서원 정운순 숭모회장은 “과거 전통사회에서 선비들은 절개를 굽히지 않고 절의를 지키며 나라가 위급한 지경이 되면 분연히 일어나 선비의 기상을 드높였다.”며 “오두인 선생은 안성에서 태어나 인조때 장원급제한 뒤 동부승지로 승치되어 사간 등을 역임했으며, 숙종때 경기관찰사를 거쳐 다음해 공조판서와 형조판서로 재직 중 인현왕후 민씨가 폐위되는 것을 막기 위해 왕에게 부당함을 알리는 상소로 국문을 받고 의주로 유배되는 도중 파주에서 생을 마쳤으나 그 후 선생의 충의가 알려져 영의정에 추중된 훌륭한 덕행을 실천하신 분이다.”라고 극찬했다. 정운순 숭모회장은 안성시의회의장 경륜과 현재 상봉 정도전 선생이 속해있는 봉화정씨 종친회 중앙회장으로 활동 중에 터득한 경험으로 ‘옛 선비들이 추구한 숭고한 시대정신의 정수를 되찾고 이를 현실에 재조명함으로써 역사의 고장인 안성의 가치와 긍지를 되찾고 후손들에게 길이 정신문화 유산으로 계승 발전시키려고 헌신, 노력하고 있는 정운순 숭모회장이야말로 참 지도자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