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향의 고장 안성 빛내는

이종국 한국가요작가협 안성지부장

 전국 안성가요제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우수한 신인 가수를 발굴, 예향의 고장으로 안성을 빛내고 있는 한국가요작가협회 안성시지부 이종국 지부장은 안성아란 예명으로 명성이 높은 중견 가수이다.

 올해로 15회를 맡은 전국안성가요제는 명실상부한 신인 가수의 등용문으로 그동안 대회를 통해 입상했던 많은 가수들이 방송, 축제, 문화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더구나 이번 가요제는 당일 트롯 생방송과 유튜브로 코로나19로 지친 전 국민은 물론 세계인들에게 위안과 희망의 메시지가 됐다.

 이종국 회장은 “최근 K-POP의 인기가 전 세계를 넘나들고 있으며 아름다운 명곡들이 국민들의 가슴에 머물며 희로애락을 함께하고 있다”며 “안성 대회에서 대한민국 가요사에 빛나는 대형 가수를 꼭 탄생시키겠다”며 다부진 마음으로 항상 노력하고 있다.

 이 회장은 “그동안 ‘사나이의 정’과 ‘그리운 어미니’로 큰 인기를 받아 왔는데 이번에 ‘사나이의 정’, ‘첫사랑 흔적’이 수록된 새 앨범을 출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옛 안성 선현들의 올 곧은 선비정신 함양 최선
안성시 양성면에 소재한 덕봉서원은 조선 숙종때 인현왕후의 폐비를 반대하다가 별세한 양곡 오두인 선생을 기리는 서원이다. 덕봉서원 정운순 숭모회장은 “과거 전통사회에서 선비들은 절개를 굽히지 않고 절의를 지키며 나라가 위급한 지경이 되면 분연히 일어나 선비의 기상을 드높였다.”며 “오두인 선생은 안성에서 태어나 인조때 장원급제한 뒤 동부승지로 승치되어 사간 등을 역임했으며, 숙종때 경기관찰사를 거쳐 다음해 공조판서와 형조판서로 재직 중 인현왕후 민씨가 폐위되는 것을 막기 위해 왕에게 부당함을 알리는 상소로 국문을 받고 의주로 유배되는 도중 파주에서 생을 마쳤으나 그 후 선생의 충의가 알려져 영의정에 추중된 훌륭한 덕행을 실천하신 분이다.”라고 극찬했다. 정운순 숭모회장은 안성시의회의장 경륜과 현재 상봉 정도전 선생이 속해있는 봉화정씨 종친회 중앙회장으로 활동 중에 터득한 경험으로 ‘옛 선비들이 추구한 숭고한 시대정신의 정수를 되찾고 이를 현실에 재조명함으로써 역사의 고장인 안성의 가치와 긍지를 되찾고 후손들에게 길이 정신문화 유산으로 계승 발전시키려고 헌신, 노력하고 있는 정운순 숭모회장이야말로 참 지도자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