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농협 코로나19 여파 속 통 큰 지원

URL복사

벼 수매 농가 대상 경영비 부원담 절감 위해 40Kg 1포당 3천씩 지급
조합원 대학생 자녀 1인당 100만원, 경로당별 운영비 각기 30만원 전달

 농민의 복지향상과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를 위해 높은 역량을 보이고 있는 안성농협(조합장 오영식)이 코로나와 냉해, 태풍, 우박 등 각종 자연재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합원들의 경영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통 큰 생산 지원비를 지원했으며, 또한 조합원 자녀 육성을 위해 장학금도 지급했다.

 더구나 조합권내 경로당을 대상으로 운영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을 통해 상생하는 농협, 봉사하는 농협으로 위상을 크게 정립했다.

 안성농협은 최근 각종 농자재 값 인상과 인건비 등 경영비 상승으로 힘들게 영농에 참여한 조합원 농가들의 경영비 부담을 줄이고 농업경쟁력을 강화케하기 위해 총 1억5천800여만원의 예산을 책정해 벼 수매 농가를 대상으로 40Kg 1포당 3천원을 지원했다.

 이어 안성농협은 부전자원이 특별히 없는 안성시의 경우 인재육성이 지역발전과 미래 자원이라고 보고 조합원 자녀 중 신청을 받아 65명에게 각기 100만원씩 총 6천300만원을 전달, 농촌경제 침체로 학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조합원들에게 큰 혜택을 주었다.

 안성농협의 농민조합원과 지역에 대한 사랑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지역 특성상 도시권이지만 많은 원로 조합원들이 이용하고 있는 노인문화 복지시설인 경로당 운영에 어려움을 해소해 주기 위해 총 1천900여만원의 예산으로 62개 경로당에 각기 30만원씩을 전달하는 등 선도 농협으로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

 오영식 조합장은 “우리 조합 임·직원들은 ‘조합원이 발전해야 농협도 발전된다’는 신념으로 항상 노력하고 있다.”전제하고 “특히 원로 조합원들께서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경로당이 운영비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적은 금액이지만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조합원님들에게 더 많이 지원을 하려고 했으니 코로나에 따른 사회경제 침체로 그러지 못해 미안하다.”며 안타까움을 표명한 뒤 “앞으로 더욱 분발해 늘려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지역안보, 사회발전 앞장
원곡부동산 중개인 사무소 홍영환 대표는 일찍이 육군 제3사관학교를 졸업, 소위로 임관된 후 최전선 소대장을 비롯해 각급 제대 참모와 지휘관으로 국토방위의 보류로 또는 간성으로 사명을 다해오다가 예편 후 공도읍 예비군 중대장으로 지역사회 안전에 선봉적 역할을 역동적으로 해온 국가관이 투철한 지도자이다. 공도읍 재향군인회 회장으로 활동 중 대통령 선거인단에 당선, 정치권에도 참여했으며, 공도읍 체육회장, 개발위원장 등 많은 단체 회장으로 높은 지도력과 친화력을 발휘, 읍민 화합과 지역발전에 남다른 열정을 보여 왔다는 것이 주위의 평가다. 특히 바쁜 가운데에서도 공도로타리클럽 회장으로 초아의 봉사를 통해 모두가 함께 더불어사는 따뜻한 사회 구현에 정성도 쏟아왔다. 홍 대표는 애향심 또한 높은 인물로 정직과 성실을 기본으로 부동산 중개 매물에 대해 거래 당사자간의 매매, 교환, 임대차 및 그 밖의 권리득실 변경에 관한 행위를 알선하는 부동산중개업을 내실 있게 운영하고 있다. 홍 대표는 의뢰받는 중개에 대해 완성되기 전에 당해 중개대상물의 상태, 입지 및 권리관계, 법령의 규정에 의해 당해 중개대상물의 권리를 취득하는 자에게 정확하게 설명하고 각종 근거 자료를 제시하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