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지방선거 도시의원 지형 바뀌었다

더불어민주당 시희외 권력 4년만에 국민의힘으로 넘어가
도의원도 전체에서 1선거구 민주당, 2선거구 국민의힘으로 양분

 6.1지방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7대 도의원 선거에서 1, 2 선거구 모두 차지했었는데 이번 선거에서 서부권인 1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양운석 현 도의원이 재선됐지만 동부권인 2선거구의 경우 국민의힘 박명수 후보가 당선되면서 양분하게 됐다.

 시의원도 가와 나선거구에서 종전처럼 민주·국민 1대1의 상황을 보였지만 3명을 뽑는 다선거구에선 종전에는 민주 2, 국민의힘 1명이 당선됐지만 이번 선거결과 국민의힘 2명, 민주당 1명이 당선되면서 시의회 지형이 정반대로 바뀌었다.

 더구나 시의원 비례대표에서 국민의힘에서 당선자가 나오면서 국민의힘 5명, 민주당 3명으로 의회 권력을 국민의힘에서 차지하게 됐다.

 그러나 도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로 안성의 황세주 후보가 선출되면서 안성 지역 도의원이 3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모범 안성인< 로타리의 참된 봉사정신 실천
“로타리의 목적은 봉사의 이상을 모든 가치 있는 사회활동의 기초가 되도록 고취하고 육성하며 각자의 개인 생활이나 사회활동에서 초아의 봉사를 실천하는데 있습니다.” 안성희망로타리클럽 6, 7대 회장을 역임한 이희성 전 회장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에 로타리의 설립 목적을 알리고 주지시키며 회원간 신뢰와 우정을 더하게 하는데 특유의 지도력을 발휘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진실과 공평을 생활신조로 모두가 유익한 밝고 따뜻한 사회를 만들고 있는 이희성 회장은 인하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첨단산업의 석학으로 평택 동일공고에서 후진 양성을 위한 큰 스승으로 역할을 충실히 해온 참된 교육자이다. 높은 학식과 온화한 성품, 친화적 대인관계로 모든 사람들의 찬사와 신뢰를 그리고 후진들로부터는 존경을 아낌없이 받고 있는 이희성 회장은 “우리가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데 있어 도덕적 수준과 진실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첨단화가 화두가 되고 있는 글로벌 시대를 맞아 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이 현안이 되고 있는 이때, 이 회장의 갖고 있는 높은 역량을 나라와 지역발전이 원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많다. 항상 인화와 근면성을 중시하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