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협박과 거짓 선동을 중단하고 원구성에 조속히 협조하라

국민의힘 시의원들 “지금은 민생살피고 시정 바로 세워야 할 때” 강조

 국민의힘 시의원들은 “지금 코로나 사태에 이어 물가폭등과 글로벌 금리 인상으로 민생이 크나큰 위기에 직면해있다. 7월 1일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안성시의회 의원들은 조속히 제8대 안성시의회를 구성해 시의회에서 민생을 살피고 시정을 바로 세워야 할 때인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원구성에 협조하기는커녕 사실과 다른 주장을 펼치며 벌써부터 ‘장외투쟁’을 운운하고 있다.”주장했다.

 이들 일동은 “국민의힘에서 제8대 안성시의회 원구성에 있어 부의장을 더불어민주당에 주지 않겠다고 밝힌 적은 전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이 의장과 부의장, 운영위원장까지 모든 직위를 독점하려한다는 허위사실을 공표한 행위에 대해 국민의힘 소속 안성시의원들은 강력히 규탄하며 사과를 요구했다.”며 “이번 원구성 협상에서 국민의힘은 협치와 민생 우선의 원칙에 따라 일관되게 더불어민주당에 부의장직을 양보하기로 했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그러나 의장과 부의장은 각 정당에서 내정한 후보가 투표를 통해서 최종 선출되는 만큼 다수의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이 동의할 수 있는 후보를 선정하기를 바란다는 의견을 제시했을 뿐이다. 과거 기초자치단체 의장과 부의장 투표에서 능력과 자질의 문제 탓에 정당에서 추천된 후보가 낙선하는 사례를 숱하게 보지 않았느냐?”반문하고 “상식적인 요구를 왜곡하고, 무리한 요구로 협상을 그르치는 것을 볼 때 과연 더불어민주당이 안성시의회에 참여해 제대로 활동할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 ‘장외투쟁’을 한다느니, ‘모든 회의에 보이콧’하겠다는 행태는 대의 민주주의의 기본적인 룰을 부정하는 구태이며, 지난 6.1지방선거 결과를 부정하는 ‘선거불복’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 안성시장의 시정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라도 조속히 원구성을 하고 의회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하는 것이 상식인데, 벌써부터 ‘장외투쟁’운운하며 시의회를 무력화시키는 것은 안성시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며, 자당 소속 시장에 대한 발목잡기에 다름없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에 △의장, 부의장을 국민의힘에서 독점하려 한다는 거짓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의힘에 사과하라. △장외투쟁 운운하는 등 민의에 정면 도전하는 협박을 즉각 중단하고, 시민께 사과하라. △조속히 제8대 안성시의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원구성 협상에 성실히 응하라. 등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볼거리·즐길거리 多있다
안성시가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에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안성시에 따르면 올해 열리는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는 농특산품 판매장, 안성장터, 농경축산문화체험, 체험존, 공연 무대 등으로 구성해 관람객들의 참여를 높일 예정이다. 농특산품 판매장에서는 최근 들어 증가하고 있는 안성시 농특산물에 대한 소비자 수요와 바우덕이 축제 기간에 맞춰 라이브커머스 및 현장판매를 통해 안성시 농특산물을 판매할 예정이다. 카드결제·농산물 주차장 배달·무료 택배 등 원스톱(One-Stop) 쇼핑 시스템의 지원으로 소비자들의 편의를 높였다.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공공부스에서는 종합안내소와 안성시 관광지원센터, 유모차·휠체어 대여소와 수유실 및 미아보호소, 의료지원센터 등을 운영해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고 안성맞춤 명장들의 작품 전시가 이뤄질 예정이다. 안성장터에서는 안성 유기와 주물, 전통 농경문화 농기구 전시를 비롯해 전통 음식, 다도 체험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아이들에게는 전통문화의 체험 경험과 추억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농경축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