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찾아가는 문화나드리’ 덕봉서원 전통을 엿보다

안성문화도시 찾아가는 문화나드리 구석구석 동행

 안성시는 문화도시 조성 일환으로 시민의 문화도시 확산과 문화자치 실현을 위해 ‘찾아가는 문화나드리’를 연중 운영하면서 지난 29일에는 덕봉서원(경기도유형문화재 제8호)을 방문했다.

 시민 약 20명이 참여한 이날 ‘문화나드리’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됐는데 1부는 조선 숙종 때 기사사화로 죽은 양곡 오두인의 충절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위패를 모신 곳이자 선비의 정신이 머무르는 조선 시대 교육기관인 덕봉서원을 상세한 해설을 들으며 탐방했다.

 2부에서는 해주오씨 종중재실에서 다례 체험을 해보며 다도 예절을 익히고 이를 통해 심신을 수련하는 알찬 시간을 가졌다.

 지난 5월부터 운영 중인 ‘안성문화나드리’는 자원한 2인 이상의 그룹이 직접 원하는 장소에 찾아가 문화적 소양을 쌓는 프로그램이며, 추상적 개념인 문화도시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함양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안성문화나드리’에 참여를 원하는 시민그룹은 안성시 문화체육관광과 문화정책팀 문화도시 담당자(☏678-0772, 평일 9시~17시)에게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모범 안성인< 로타리의 참된 봉사정신 실천
“로타리의 목적은 봉사의 이상을 모든 가치 있는 사회활동의 기초가 되도록 고취하고 육성하며 각자의 개인 생활이나 사회활동에서 초아의 봉사를 실천하는데 있습니다.” 안성희망로타리클럽 6, 7대 회장을 역임한 이희성 전 회장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에 로타리의 설립 목적을 알리고 주지시키며 회원간 신뢰와 우정을 더하게 하는데 특유의 지도력을 발휘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진실과 공평을 생활신조로 모두가 유익한 밝고 따뜻한 사회를 만들고 있는 이희성 회장은 인하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첨단산업의 석학으로 평택 동일공고에서 후진 양성을 위한 큰 스승으로 역할을 충실히 해온 참된 교육자이다. 높은 학식과 온화한 성품, 친화적 대인관계로 모든 사람들의 찬사와 신뢰를 그리고 후진들로부터는 존경을 아낌없이 받고 있는 이희성 회장은 “우리가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데 있어 도덕적 수준과 진실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첨단화가 화두가 되고 있는 글로벌 시대를 맞아 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이 현안이 되고 있는 이때, 이 회장의 갖고 있는 높은 역량을 나라와 지역발전이 원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많다. 항상 인화와 근면성을 중시하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