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산면 남·녀새마을협의회

사랑의 쌀 나눔 행사 진행

 죽산면 남·녀새마을협의회는 6일, 관내 불우이웃을 돕기 위한 사랑의 쌀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죽산면 남·녀새마을협의회원 30여명은 관내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하고 불우이웃도 돕고자, 죽산면 소재 농가로부터 쌀(10㎏) 70포와 잡곡 35상자를 구매해 홀몸어르신 등 형편이 어려운 이웃 100여 가구에 전달했다.

 창태현 죽산면 새마을협의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농가 분위기를 쇄신하고 어려운 이웃들을 다시 한 번 돌아보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외이웃을 위한 행사에 주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민옥화 죽산면 새마을부녀회장은 “바쁘신 중에도 불우이웃들을 위한 나눔과 봉사활동에 동참해 주시는 회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이웃들에게 전달된 물품이 올여름 이른 무더위를 이기는 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김경태 죽산면장을 대신해 행사에 참석한 정국채 죽산면 부면장은 “항상 뜻깊은 봉사를 실천하고 있는 남·녀새마을협의회원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오늘 행사를 통해 이른 무더위에 지치신 이웃들에게 위로의 마음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모범 안성인< 로타리의 참된 봉사정신 실천
“로타리의 목적은 봉사의 이상을 모든 가치 있는 사회활동의 기초가 되도록 고취하고 육성하며 각자의 개인 생활이나 사회활동에서 초아의 봉사를 실천하는데 있습니다.” 안성희망로타리클럽 6, 7대 회장을 역임한 이희성 전 회장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에 로타리의 설립 목적을 알리고 주지시키며 회원간 신뢰와 우정을 더하게 하는데 특유의 지도력을 발휘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진실과 공평을 생활신조로 모두가 유익한 밝고 따뜻한 사회를 만들고 있는 이희성 회장은 인하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첨단산업의 석학으로 평택 동일공고에서 후진 양성을 위한 큰 스승으로 역할을 충실히 해온 참된 교육자이다. 높은 학식과 온화한 성품, 친화적 대인관계로 모든 사람들의 찬사와 신뢰를 그리고 후진들로부터는 존경을 아낌없이 받고 있는 이희성 회장은 “우리가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데 있어 도덕적 수준과 진실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첨단화가 화두가 되고 있는 글로벌 시대를 맞아 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이 현안이 되고 있는 이때, 이 회장의 갖고 있는 높은 역량을 나라와 지역발전이 원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많다. 항상 인화와 근면성을 중시하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