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가족이 공병 팔아 이웃 돕고 환경도 보호하고’

공도읍 송대성씨 사랑담긴 쌀 30포 전달

 공도읍 주민 송대성씨가 지난 17일 시에 이웃돕기 쌀 10kg 30포를 기탁했다.

 개인기부자 송대성씨는 손주들과 함께 모은 공병을 판매한 수익금으로 쌀을 구입, 값진 이웃나눔을 실천했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송대성씨는 “손주들에게 나눔의 가치를 알려주고 싶어 공병 모으기를 시작하였고 수익금을 뜻깊게 사용하고 싶었다.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라고 전했다.

 임병주 부시장은 “가족들과 따듯한 나눔을 실천해주심에 감사하며 손주들이 할아버지의 선행을 본받아 바르게 잘 성장하기 바란다” 며 고마움을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김동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흔들림없이, 차질없이... 진심은 通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직접 도민과 소통하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칭 평화누리특별자치도. 이하 북자도) 도민청원과 관련한 입장을 밝힌다. 김 지사는 명칭공모가 끝나고 논란이 불거진지 한달 여 만인 오늘, 29일밤 9시30분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에서 북자도와 관련한 도민들의 질문에 직접 답한다는 계획이다. 민선 8기 출범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해 도민들과 소통해온 김 지사는 오늘도 여러 채널을 동시에 열어놓고 실시간 소통에 나선다.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 외에도 유튜브, 엑스(옛 트위터) 등 다른 SNS 채널에 올라온 질문을 읽고 답한다. 김 지사는 1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눈 뒤 이달 31일까지 서면 등의 방식으로 도민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된다. 이번 SNS소통은 도가 공모전을 통해 북자도의 새 이름 '평화누리특별자치도'를 정하자 마자 하루만에 2만명 넘는 청원이 올라온데 대해 도지사가 직접 답하는 것. 청원글은 작성 뒤 한 달간 1만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도지사가 직접 답해야하는데 28일 오후 기준 4만7천여명을 넘어서 민선 8기 들어 최다를 기록했다. 27일 파주시 사회복지책마을에서 열린 도의회 북자도 추진위 소속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