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국민의힘 도전 없이 승리 없다

이상민, 내년 총선 6개월 앞두고 재도전 시사

 이상민 2022년 3.9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절체절명의 시기에는 과감한 결단으로 돌파한 역사적 정치적 사례를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라고 내년 22대 총선 도전 의지를 밝혔다.

 이 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도전의 어려움은 다양한 부분에서 발목을 잡고 무거운 비난을 감내해야 하고 그만큼 부족한 경험도 약점"이라며, "하지만 낙숫물이 댓돌을 뚫듯이 계속 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도전이 실패보다 지역의 미래를 위해 나은 선택"이며, "안주하고 길들여진 정치는 지역민의 뜻을 수렴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예정된 총선은 지역과 중앙 정부 차원 매우 중요한 선거로 규정"하며, "국민과 약속한 정권의 목표가 총선 결과로 좌우될 중요한 시험대"로 분석했다.

 “하지만 중앙과 지역의 총선에 영향을 미칠 선거 구도와 여론은 산적한 난관처럼 돌파해야 되는 요인이다.”며 이 전 예비후보는 “다수 여론조사 발표가 이를 대변한다. 조사 기관마다 총선 구도와 기존 의원 지지 여부 질문에서 유권자 과반 이상 안정보다 견제, 지지보다 교체에 답변을 보이고 있어 이런 흐름 속 야당은 안성을 승부처로 분류했다. 후보만 결정되면 승리를 장담하는 분위기이다. 샴페인을 벌써 터뜨린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 전 예비후보는 "지역 민심은 데이터의 약세까지 설상가상으로 쓰나미처럼 덮치고 있는 실정으로 변화를 자연스럽게 요구하고 있다"라며, "이미 거부감과 피로감에 지친 유권자가 이구동성으로 호소하고 있다"라고 전한 뒤 “오는 2024년 4월 10일 집권 여당은 수도권이 관건으로 자만과 오만은 필패를 부른다. 내부 경쟁을 패싱하고 다선 찬스 사용을 경계해야만 한다.”나름대로 분석했다. “하지만 경력의 다소를 넘어 기회를 주는 판을 여당이 먼저 만들면 유권자는 따뜻한 동반자로서 손을 잡아 줄 것으로 확신한다. 민심과 여론 속에 지혜를 찾는 중요한 시점이 다가오는 중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한국지역신문협회, '힘쎈 충남, 대한민국의 힘' 공유
한국지역신문협회가 회원사 발행인과 소속 기자들이 참여하는 2024년 워크숍을 오는 9월 27~28일까지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충남 천안시 상록리조트에서 개최키로 했다. 권영석 회장은 지난 4일 신용수 사무총장, 이원주 상임이사와 서산타임즈를 방문하여 충남협의회 이병렬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2024년 워크숍’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올해 워크숍 주제를 ‘지역밀착과 공공저널리즘 전면화’로 정했다. 이에 따라 이번 워크숍에서는 지역신문이 단순히 소식을 전달하는 매체에서 나아가 실질적인 지역사회 변화와 발전의 한 축이 되기 위한 내용의 심포지엄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발행인과 소속기자는 물론 시도 협의회간 화합의 장을 만들어 지역신문 구성원이라는 것이 자랑스럽게 만든다는 계획이다. 권영석(봉화일보 대표) 회장은 “먼저 2024년도 워크숍을 주관하는 충남협의회 이병렬 회장을 비롯한 회원사 대표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올해 워크숍이 지역신문의 건전한 발전과 지역 언론 창달 및 회원사들의 권익 보호를 논의하고 친목 도모와 화합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병렬(서산타임즈 발행인) 충남협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