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범죄, 남이 아니라 내 가족의 일이라면?

순경 이아름

여성범죄, 남이 아니라 내 가족의 일이라면?

 

안성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순경 이아름 

 사람들은 늘 그랬듯이 인터넷을 켜고 실시간 급상승 또는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라온 것들을 무심코 클릭한다. 미투, 데이트폭력, 불법촬영범죄, 스토킹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와 연관된 단어들이 지속적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럴 때마다 뜨거운 주제가 될 만한 범죄기사가 나오면 사람들은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달려들어 목소리를 높인다. 무차별적인 말과 공격적인 글들을 적지 않게 내뱉는다. ‘누구는 잘했고, 누구는 문제가 있고, 큰일이네.’ 등 범죄에 대해 평가하고 방관하고 불편한 시선을 보내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

 하지만 그들에게 묻고 싶다. 그 일이 내 가족의 일이었다면? 나와 가까운 지인에게 일어났다면? 절대 하지 않을 행동일 것이다. 이슈화되는 큰 문제만이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작은 범죄까지도 이제는 여성범죄가 일어나지 않도록 함께 고민하고 일어난다면 어떻게 대처할지에 대해 이야기를 보태야 할 때이다.

 이처럼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확산시키는 여성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경찰에서는 적극대처에 나서고 있다. 공원·공중화장실 등 취약개소에 대해 불법촬영기기 점검 및 범죄환경 개선(CPTED)을 통한 예방활동에 주력하고 있으며, 수사과정상 피해자 보호 및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여 신고, 출동, 조사 단계별 피해자 보호 업무 담당을 지정하고, 여성범죄에 대하여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며 성폭력처벌법, 스토킹범죄처벌특혜법 등 관련 법규의 정비를 통하여 여성범죄 근절 및 보호에 역량을 다하고 있다.

 다만 경찰에서만 적극적으로 이런 활동을 실시한다면 범죄가 곧바로 예방될 것이라는 생각은 금물이다. 아마 신고 되지 않은 실제 건수는 더 많을 것이다.

 세상을 바라보는 눈을 자신만의 기준으로 이미 완성 시켜 여성들이 범죄피해사실을 신고할 때 편견에 찌든 말, 폭력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게 된다면 약자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게 된다. “나는 잘 모르겠지만 이야기를 듣고 도와줄게.” 마음으로 번거롭고 어려울 수 있지만 노력하는 서로가 서로를 그렇게 대해줄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