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학생 10년 새 22만명 감소, 학교 통폐합 가속

소규모 학교가 많은 안성관내 학교 어떻게 될까? 지역과 학무모들 관심 집중

 경기도교육청이 학생 수 감소에 따라 학교 통폐합 등 교육환경 재구조에 박차를 가하면서 소규모 학교가 많은 안성시 관내 학교는 어떻게 될까? 지역과 학무보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도내 학령인구(621)20072446천여 명에서 20172223천여 명으로 223천여 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감소한 학령인구 수는 이천시 214천여 명, 양주시 216천여 명, 하남시 251천여 명 등 도내 지자체 인구수와 비슷한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학생 수 감소가 계속 이어져 2040년에는 학령인구가 1844천여 명으로 대폭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감소에 따라 학교별 정상적 학사 운영이 이뤄지지 않을 것을 우려, 2016년도부터 인근 지역 소규모 학교들을 통합해 적정규모학교로 육성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적정규모학교는 교육부 기준 학생 수가 초등학교 360명 이상 180명 이하, ·고교 450명 이상 1260명 이하, 학급수 18개 이상 36개 이하 규모의 학교다.

 교육부는 이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학교를 적정규모학교로 통폐합할 것을 권고하는데, 도내 대상 학교는 초등 166개교, 중등 57개교, 고등 11개교 총 234개교에 달한다.

 도교육청은 학생과 학부모,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2016년 성남, 안양, 여주, 수원, 연천, 이천, 화성 등 7개 지역 10개교를, 2017년에는 4개 지역 6개교를 통폐합했으며 2021년까지 도내 14개교를 통폐합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폐합 유형은 분교장을 초등학교로 흡수, 인근 남학교와 여학교 남녀공학으로 개편, 구도심 지역 학교 인근 택지개발지구로 이전 등이 있다. ·중 또는 초··고 형태로 학교를 하나로 묶는 통합운영학교도 추진되고 있다.

 도교육청은 통폐합으로 통학 거리가 멀어진 학생들을 위해 통학버스를 운영하는 등의 지원을 강화하고 통폐합하면서 남는 학교 건물을 교육 시설로 사용하거나 지역 주민들과 공유하는 시설로 활용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2017년 연천초등학교로 통폐합한 백록분교장은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해 현재 드론, 3D 프린터 등 과학체험학습장으로 이용되고 있다. 또한, 전국 최초로 초··고 통합운영학교의 교육과정 매뉴얼을 제작 및 보급해 학교 현장의 고충을 최소화하고 있다.

 오형균 도교육청 적정규모학교육성추진단장은 "적정규모학교 육성은 학생 수 감소라는 교육환경 변화에 발맞춰 정상적인 교육과정을 도모하기 위한 작업"이라며 "학생과 학부모, 지역사회가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는 현장 맞춤형 학교를 만들어가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