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국민이 마음껏 숨 쉴 수조차 없는 나라

대한민국은 미세먼지 無정부상태!

<특별기고>

국민이 마음껏 숨 쉴 수조차 없는 나라

대한민국은 미세먼지 정부상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김학용 

 사상 최악 수준의 미세먼지가 한반도 전역을 강타하고 있지만, 국민들은 무방비로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야말로 20193월의 대한민국은미세먼지 정부상태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 싶습니다. 정부도 나름대로 수도권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는 등 재앙 수준의 미세먼지 대책에 부심하고 있지만, 국민이 보기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처럼 보일 뿐입니다.

 지금 환경부는 블랙리스트 파문으로 부처 전체가 우울증과 무력감에 빠져 있는 것 같습니다. 블랙리스트와 무관한 장관을 제외하고, 차관 이하 대부분의 주요 보직자가 블랙리스트 수사와 관련되다보니 부처 차원의 미세먼지 대책은 겉돌고 있습니다. 환경부 뿐 만 아니라 환경공단과 환경산업기술원, 수도권매립지공사 등의 주요 산하기관도 상황은 매일반입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무기력을 넘어 무능력한 환경부와 그 산하단체에 미세먼지 대책을 맡겨도 되는 건지 소관 상임위원장으로서 국민께 송구할 뿐입니다. 블랙리스트도 철저히 따져야 하겠지만, 그보다 먼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에 대해서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열어야 하는 건 아닌지 고민도 깊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맑은 하늘과 깨끗한 공기를 돌려주겠다.”고 지난 대선전에서 약속했고, 최근에도재난에 준하는 상황으로 대처하겠다고 했습니다. 그 대책의 일환으로, 정부는미세먼지법을 시행했고, 전담 조직도 출범시켰지만, 미세먼지는 줄지 않았고, 오히려 더 심각해졌습니다. 분명 정부의 대책이 어딘가 잘못됐다는 반증입니다.

 지금은 국가비상사태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상황입니다. 국민이 마음껏 숨 쉴 수조차 없는 나라를 만들어 놓고 적폐청산이니, 소득주도성장이니 운운한데서야 국정을 책임진다 할 수 있겠습니까! 이 모든 것에 더 우선해서, 더 집중해서 미세먼지 문제를 풀어야 합니다.

 정부는 이제라도 강력한 외교정책을 통해 미세먼지의 중국 유입 차단책을 세워야 합니다. 국내 배출 주범인 산업현장 배출관리 대책과 함께 국내 발전 비중에서 43%를 차지하는 석탄 화력의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도 서둘러야 하고, 미세먼지 유발이 없는 원전을 다시 살리는 등 에너지 정책도 재고해야 합니다.

 미세먼지는 단순한 먼지가 아니라 WHO가 인정한 1급 발암물질임에도, 국민이 할 수 있는 건 마스크를 쓰고, 공기청정기를 돌리는 것 외에는 아무런 대책도 없습니다. 이제 정권의 명운을 걸고 미세먼지 대책을 국가적 최우선 과제로 정해 국민 모두가 함께 해법을 찾는데 힘을 모아야 할 것입니다.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