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국가안전대진단’

재난발생요인 사전 조치

 안성시가 이달 18일부터 419일까지 61일간 '국민과 함께하는 안전한 대한민국,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진단방식은 중앙지방유관기관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합동점검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주요 진단(점검)대상은 위험시설로 관리하고 있는 시설 국민 관심 분야 최근사고 발생시설 위험성이 높은 시설 등 관내 50여개 시설물이다.

 안전진단(점검)은 해당 시설별 특성에 맞는 분야별 안전점검표를 활용한다. 점검 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의 경우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한다중대한 결함이나 위험요인 발견 시에는 재난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보수·보강, 사용제한 등 긴급 안전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시설물의 재해, 재난 예방과 안전성 확보 등을 위해 필요한 경우에는 안전진단 전문기관에 의한 정밀안전진단도 진행한다.  특히 이 기간에는 안전신문고앱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낙석·붕괴·도로 파손 등 해빙기 안전위험 요인, 학교 주변 교통·보행안전 위험요인, 산불, 화재, 7대 안전무시관행(불법 주정차, 비상구 폐쇄 및 물건적치, 과속·과적 운전, 안전띠 미착용, 건설현장 보호구 미착용, 등산시 화기·인화물질 소지, 구명조끼 미착용) 등 생활 속 안전위험요인에 대해 집중신고도 운영되며,

 내 집과 내 점포는 스스로 점검하고 확인(안전점검표는 국민재난안전포털(www.safekorea.go.kr)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는 자율점검 방식의 참여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안전관리체계 확립, 안전점검 및 점검 책임성을 강화하고 위험시설물을 조기 발견, 이를 개선하여 국민안전문화정착에 기여하고자 한다""모든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는 시민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