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과 함께 더 촘촘한 위기가구 발굴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1,215명 위촉

 안성시가 지난 11일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1,215명을 위촉했다.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은 복지위기가구를 발굴·지원하는, 무보수·명예직의 지역주민으로 읍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을 비롯한 15개 읍면동 이통장단과 부녀회장, 집배원, 전기가스검침원 등 주민밀착직종 종사자로 구성됐다.

 이들은 앞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가구 발견 및 신고, 복지욕구 확인, 필요시 행정복지센터 연계 등의 역할을 하게 되며, 향후 위기가구 일제조사, 지역사회 단절가구 방문조사 등의 활동도 진행 할 예정이다. 또한 집배원, 검침원 등 방문형 직종 종사자는 평상시 직무활동을 통해 위기가구나 체납가구를 신고하여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위촉장은 각 읍동장 및 안성시 관계자를 통해 전달되며, 이와 동시에 사회복지공무원 역할 및 활동계획에 대한 교육이 함께 이루어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은 마을주민의 사정을 일일이 잘 아는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 모두가 행복한 안성시를 위해 취약가구 발굴 지원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