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중소기업산업단지 인·허가 완료, 곧 조성박차

50여개 기업과 입주 협의 마쳐, 3천명 고용창출·지역경제 새 활력 기대

 안성시가 안성 중소기업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5년 만에 모든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지난 21일 최종 승인·고시되었다고 밝혔다.

 안성중기산단은 안성시가 경기도시공사 및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서운면, 미양면 일원에 약 21만평(70) 규모로 공동 시행하는 사업으로 조성이 완료되면 3천명의 고용효과를 발생시키는 등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선 7기 우석제 안성시장 취임 후 5대 핵심공약 중 하나인 대규모 낮은단가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안성중기산단의 산적한 문제들을 해결해 모든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본격적인 산업단지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시는 안성중기산단 계획이 승인·고시됨에 따라 하반기 중 지장물 및 토지현황 조사 등 보상절차에 착수, 오는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중소기업중앙회 산하 한국기계공업협동조합연합회와 경기인천기계협동조합의 회원사 50여개 사와 입주 협의를 통해 이미 산업단지 개발 이전에 모든 부지가 분양됨에 따라 입주기업에 맞춤형 사업단지인 기계산업 클러스터로 특화되어 조성할 계획이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안성중기산단은 말 그대로 중소기업들을 위해 최적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면서 안성에 입주한 유망 중소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아, 사통팔달의 편리한 안성의 교통 조건 등을 기반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면서 안성중기산단에 입주한 기업들의 성장은 안성시에 고용창출, 세수 확대, 경제 파급효과 등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에는 안성중기산단 70 비롯하여 한화도시개발 및 한화건설과 SPC를 구성해 양성면 추곡리에 추진하고 있는 안성테크로밸리 85만여과 민간일반산업단지 15개소 등을 포함해 총 376만여의 산업단지가 추진되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서별 제안경진대회 실시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가 지난 4일 국제정구장 3층 회의실에서 공단 내 부서를 대상으로 ‘2019년 부서별 제안경진대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업무능률 및 시민편익 향상을 위해 실시한 이번 제안경진대회는 총 6건의 제출된 제안 중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였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심사위원 2명을 초청, 총 4명(내부직원 2명 포함)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제안으로는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 ‘특명!, 점심 황금 시간을 공략하라!’,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르신 체력증진 프로젝트 상시운영’,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공감식탁’,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접수됐다. 이 중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최우수 제안, ‘유소년 체험프로그램’이 우수제안,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가 장려제안으로 선정됐다.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3개 부서에는 오는 27일에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제안에 대해서는 해당사업 부서별 검토 후 실시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