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구제역, 중국 등 주변국서 유입됐다

구제역 역학조사위 ‘불법 축산물과 축산 차량’ 원인추정

 안성 축산농가에 큰 피해를 냈던 구제역이 중국 등 주변 국가로부터 유입된 것으로 잠정 확정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128~31일 사이에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발생한 구제역에 대한 역학조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안성을 강타한 구제역 바이러스가 동일한 유전형이 발생한 중국 등 주변 국가로부터 인적물적 요인으로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했다.

 역학조사위에 따르면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결과 안성의 1차 발생 젖소 농장의 구제역 바이러스는 2018년 중국 귀주성의 소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와 가장 가까운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유입경로를 특정할 수 없지만 불법 축산물에 의한 유입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농장간 바이러스 전파의 경우 축산 차량, 사람, 도로 공유 등에 의해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안성과 충주간 특정할만한 역학사항이 확인되지 않지만 지역간 거리(40km) 등으로 볼 때 차량과 사람에 의한 전파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제기됐다.

 역학조사위원회는 역학조사의 정확도를 높이고, 향우에도 해외 구제역 유입에 대비해 지속적인 차단 방역이 필요하다강조했다.

 한편 올 초 구제역 발생으로 안성시 금광면과 양성면에서 18농가의 젓소, 한우 등 1490여두를 살처분하는 피해를 보았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