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구제역, 중국 등 주변국서 유입됐다

구제역 역학조사위 ‘불법 축산물과 축산 차량’ 원인추정

 안성 축산농가에 큰 피해를 냈던 구제역이 중국 등 주변 국가로부터 유입된 것으로 잠정 확정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128~31일 사이에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발생한 구제역에 대한 역학조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안성을 강타한 구제역 바이러스가 동일한 유전형이 발생한 중국 등 주변 국가로부터 인적물적 요인으로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했다.

 역학조사위에 따르면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결과 안성의 1차 발생 젖소 농장의 구제역 바이러스는 2018년 중국 귀주성의 소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와 가장 가까운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유입경로를 특정할 수 없지만 불법 축산물에 의한 유입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농장간 바이러스 전파의 경우 축산 차량, 사람, 도로 공유 등에 의해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안성과 충주간 특정할만한 역학사항이 확인되지 않지만 지역간 거리(40km) 등으로 볼 때 차량과 사람에 의한 전파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제기됐다.

 역학조사위원회는 역학조사의 정확도를 높이고, 향우에도 해외 구제역 유입에 대비해 지속적인 차단 방역이 필요하다강조했다.

 한편 올 초 구제역 발생으로 안성시 금광면과 양성면에서 18농가의 젓소, 한우 등 1490여두를 살처분하는 피해를 보았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