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와 균형위, ‘생활SOC복합화 대시민 간담회’ 개최

청소년‧건강가족센터 조기건립 당위성 제시

 안성시가 지난 28일 오후 2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형위) 주관으로 생활SOC 복합화 사업 지역주민 간담회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시 복합화 사업과 관련하여 지역주민, 관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남령 균형위 정책보좌관의 생활SOC 복합화 사업 설명을 시작으로 복합화에 대한 다양한 주민의 의견을 청취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고남령 정책보좌관은 생활SOC 분야에서도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국가 균형발전이 삶의 질 차원에서도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서 지역이 주도하는 생활SOC 복합화는 큰 의의가 있다특히 주민참여가 생활SOC 복합화 추진과 향후 운영과정의 성패에 있어서 큰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선 정책기획담당관은 이번 간담회는 중앙정부와 지방, 그리고 주민이 함께했다는 점에서 뜻깊은 자리였다지역주도에 걸맞게 지역의 특징을 최대한 살려 시 여건과 특성에 맞는 복합 공공시설을 건립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성시는 생활SOC 복합화사업으로 청소년 시설 및 장애인체육센터, 주거지주차장, 건강가족센터 등 복합화사업을 신청했으며, 균형위의 가이드라인 시달 후 6월 본격적으로 공모 신청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시민들을 대상으로 구)시민회관 자리에 청소년 시설 건립(가칭 우리동네 상생솔루션 센터)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도비 확보를 위해 경기도에서 시행하는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First 공모사업에도 참가한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안성시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을 위한 시설이 없청소년 활동 공간마련이 시급하다면서 생활SOC를 비롯해 경기First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도비를 확보해 조속히 사업이 추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