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 전개

10대 안전수칙 발표, 수상레저 사업장 안전점검

 안성시가 지난 12일 제279차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이마트에서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주제로 안전점검의 날 홍보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캠페인에는 공무원, 자율방재단, 의용소방대등 40여명이 참여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물놀이 및 행락철을 맞아 여름철 물놀이 10대 안전수칙을 홍보하며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

 여름철 물놀이 10대 안전수칙은 준비운동을 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할 것 심장에서 먼 부분부터 물을 적신 후 입수 몸에 소름이 돋고 피부가 당겨지면 몸을 따뜻하게 감싸고 바로 휴식 갑자기 깊어지는 곳을 피할 것 구조 경험이 없는 사람은 안전구조에 나서지 말 것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주위에 소리쳐 알리고 119에 신고 가급적 주위의 물건을 이용해 안전하게 구조할 것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배고프거나 식사 후에는 수영금지 자신의 수영 능력을 과신하지 말 것 장시간 수영을 피하고, 혼자 수영하지 말 것 등이다.

 이날 캠페인 후 서운면 청룡저수지에 위치한 수상레저 사업장을 방문하여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수상레저 및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에 대한 현수막 게첨 등 안전한 수상레저 활동을 위한 홍보활동을 펼쳤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에는 각종 물놀이 사고 발생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평상시 시민들이 물놀이 안전 10대 수칙에 대한 관심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