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양심이자 시대정신이 맞습니까!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조국 후보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양심이자 시대정신이 맞습니까!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말끝마다 서민과 정의를 부르짖고,“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며 좌파의 표상처럼 행동해 온 조국 후보자의 추악한 위선의 민낯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정권출범 23개월 동안 16명에 달하는 장관급 인사들이 국회에서 청문보고서 하나 채택되지 못할 정도로 인사검증이 부실했던 이유도 이제 확실히 알게 됐습니다.

언론과 야당의 집중포화에 청문회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뻔뻔함, 국민의 분노는 금방 잊혀 질 것이라는 오만방자함! 그야말로 국가를 전복하려했던 사회주의 혁명가다운 모습입니다.

  그럼에도 사과와 반성은커녕 변명과 모르쇠로 일관하며 위기를 모면하기에 급급한 후보자를 보면서 참으로 용서받을 수 없는 나쁜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갖게 됩니다.

  IMF로 어려움에 처한 서민의 아파트를 경매로 35% 싸게 구입해 차익을 남겨 되팔고, 56억원의 재산을 가진 딸이 공부 못한다는 해괴한 이유로 3년간 1200만원의 장학금을 독식하는가 하면, 고등학교 2학년이 짧은 2주 인턴 후 그 어려운 유명학술지에 대학원생도 하기 힘든 제1저자로 영어논문을 제출하는 등 자고나면 터져 나오는 위선과 거짓의 종합세트 앞에 국민은 허탈할 뿐입니다.

  저는 지금도 조국 후보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양심과 시대정신에 맞는지 되묻고 싶습니다. 참으로 가증스런 조국 후보자의 위선과 병적인 이중인격, 그리고 그 가족의 비상식적이고 비도덕적인 행태가 저는 단순히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로 끝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는만사조통으로 통하던 현 정권 최대실세가 연루된 권력형 비리게이트로, 국정조사와 특검을 통해 국민적 의혹을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국 후보자와 딸의 온갖 편법과 비리는 국민적 공분을 사 정권 퇴진운동의 시작이 된 최순실정유라와 비교해 결코 덜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조국 후보자의 문제는 진보와 보수, 좌파와 우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격과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에 관한 문제입니다. 대통령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합니다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서별 제안경진대회 실시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가 지난 4일 국제정구장 3층 회의실에서 공단 내 부서를 대상으로 ‘2019년 부서별 제안경진대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업무능률 및 시민편익 향상을 위해 실시한 이번 제안경진대회는 총 6건의 제출된 제안 중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였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심사위원 2명을 초청, 총 4명(내부직원 2명 포함)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제안으로는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 ‘특명!, 점심 황금 시간을 공략하라!’,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르신 체력증진 프로젝트 상시운영’,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공감식탁’,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접수됐다. 이 중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최우수 제안, ‘유소년 체험프로그램’이 우수제안,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가 장려제안으로 선정됐다.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3개 부서에는 오는 27일에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제안에 대해서는 해당사업 부서별 검토 후 실시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