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경기 First 우수상 특조금 30억원 확보

구 시민회관, 안성맞춤 공감센터 조성 탄력

 안성시가 지난 3,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이하 경기 First) 심사에서 우수상을 받아 특별조정교부금 3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우수상을 받은 안성맞춤 공감센터 조성사업은 현재 폐쇄되어 있는 구 시민회관을 활용하여 청소년 수련관, 장애인 체육센터, 거주지 주차장을 복합 조성하는 내용으로, 세대간, 장애인·비장애인간의 벽을 허물고 소통의 공간을 건설한다는 면에서 도민심사단의 공감을 얻었다.

 공감 센터의 전체 사업비는 약 225억 원으로 이번에 확보한 특별조정교부금 30억 원에 나머지는 국비 67억 원, 시비 128억 원으로, 오는 2022년까지 공사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경기 First 경기도지사가 시군에 특별조정교부금 총 600억 원을 공개경쟁을 통해 지원하는 사업이며, 대규모 사업 4개 분야에 40억 원에서 100억 원까지, 일반사업 10개 분야에 20억 원에서 60억 원까지 주어진다.

 안성시는 이 가운데 일반 사업 분야에 도전해, 지난 715개 시군 중 10개 시군이 선발되는 예선 심사를 통과하고 이날 본선에서 우수상을 거머쥐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