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3‧1운동기념관 유물 기증식

귀중한 자료 기증자에 감사패 수여

 안성시가 지난 8일 안성시청 부시장실에서 안성3.1운동기념관 유물 기증자 5명에 대한 감사패 수여 및 유물 기증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5명의 기증자는 안성3.1운동기념관에 안성지역 독립운동사를 증명하는 소중한 유물인 서적 및 건국훈장 등 총 7건 11점의 유물을 기증했고, 시는 시민과 독립유공자 유족의 뜻 있는 기증에 대한 감사패를 수여했다.

 건국훈장 애국장(독립유공자 이상신, 1990)을 기증한 이규만씨는 “집안에 소장하기 보다는 많은 사람들이 안성의 독립운동을 기억할 수 있게 전시에 활용되기를 원한다”며 기증 이유를 밝혔다.

 또한, 獨立血史 제1권(1950)과 幕末ㆍ明治ㆍ大正 回顧八十年史 제7집(1935)을 기증한 경국현씨는 “선친께서 물려주신 자료를 기념관에 기증해서 유용하게 활용하는 것이 더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해서 기증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건국훈장 애족장(독립유공자 최재석, 2008)을 기증한 최영종씨의 부인 염명오씨는 “시아버지의 집안 이야기를 들은 후 독립운동가들의 고통을 생각하면 눈물이 났었다”며 지난날 힘들었던 독립유공자의 삶과 건국훈장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내기도 했다.

 이날 최문환 안성시장 권한대행 부시장은 소중한 자료를 기증한데 대한 감사의 말과 함께 기증한 자료를 전시‧연구 등에 잘 활용할 뿐만 아니라 기증 경위와 관련 기록들을 상세히 남겨 기증자에 대한 예우를 강조했다. 더불어, 기증 유물에 대한 보존처리를 통해 안정적으로 보관할 수 있도록 철저한 유물 관리를 당부했다.

 한편, 안성3‧1운동기념관에서는 전시관에 기증자 명패를 설치하고, 기증유물을 전시해 시민들과 함께 뜻 있는 공유가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증자에게는 기념관에서 개최하는 각종 행사에 초대되며, 발간도서 및 도록 등을 배포해 기증에 대한 예우를 다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시민 및 유족들의 관심과 자료 기증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유물 및 자료 수집 Dream(드림)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안성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억하고 담아내는 소중한 공간으로 시민들과 함께 기념관을 만들어 나가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