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은 하나인데 머리는 둘, 서로 죽기 살기로 싸워야…

대학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공명지조’

 지성의 상징인 대학 교수들이 보는 현실은 무엇일까? 상대가 죽으면 나도 죽는 것 모르고 국민들까지 편 갈라 싸우는 현실 빗대어 한 몸에 두 개의 머리를 가진 새로, 어느 한쪽이 없어지면 자기만 살 것 같이 생각하지만 그러다간 모두 죽고 만다는 뜻의 ‘공명지조’(共命之鳥)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됐다.

 정치권이 서로 나뉘어 싸우는 것을 넘어 국민들까지 편싸움에 동조해 분열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담고 있다.

 15일 교수신문은 전국의 대학 교수 10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347명(33%)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공명지조를 꼽았다고 밝혔다. 불교경전인 불본행집경과 잡보장경을 보면, 이 새의 한 머리는 낮에 일어나고 다른 머리는 밤에 일어난다. 한 머리는 몸을 위해 항상 좋은 열매를 챙겨 먹었는데, 이에 질투심을 느낀 다른 머리가 화가 난 나머지 어느 날 독이 든 열매를 몰래 먹어버렸다. ‘운명공동체’인 두 머리는 결국 모두 죽게 됐다.

 공명지조를 추천한 최재목 영남대 교수(철학과)는 “서로를 이기려고 하고 자기만 살려고 하지만 어느 한쪽이 사라지면 자기도 죽게 되는 것을 모르는 현재 한국 사회에 대한 안타까움이 들어 이 사자성어를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명지조에 이어 올해의 사자성어 2위는 ‘어목(물고기의 눈)이 진주로 혼동을 일으켜 무엇이 어목이고 진주인지 분간하기 어렵다’는 뜻의 ‘어목혼주’(魚目混珠)가 차지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대상으로 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조국 전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두 사람 중에 누가 어목이고 누가 진주인지 아직 알 수 없다는 뜻을 담고 있다.

 지난해 선정된 올해의 사자성어는 ‘짐은 무겁고 가야 할 길은 멀다’는 뜻의 ‘임중도원’(任重道遠)이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에는 ‘사악한 것을 부수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는 뜻의 ‘파사현정’(破邪顯正)이 선정된 바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인재육성, 육아보육, 어르신‧장애인, 문화‧안전, 4차산업 등 제시
천동현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 안성시장 재선거 예비후보(이하 천후보)가 27일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제2차 공약설명회를 갖고, 2차 ‘안성맞춤 5대 혁신공약’을 발표했다. 천 후보는 “안성맞춤이란 말이 안성의 특산품 유기(놋그릇)가 수요자의 마음에 꼭 들어서 생겨났듯이, 수요자인 시민의 마음을 잘 헤아려야 좋은 정책이 나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구석구석 누비는 현장일꾼 하나하나 챙기는 행정일꾼을 자임한 것이다. 우리 안성에서 봉사활동, 사회활동 제대로 안 해본 정치꾼들이 말만 번지르르 내놓는 공약은 빌공(空)자 헛공약일 뿐이다.”며 특유의 ‘일꾼론’을 재차 강조했다. 이날 발표한 ‘행복도시 청사진’ ‘안성맞춤 5대 혁신공약’ 역시 민생현장에서 만난 시민들이 이구동성으로 주문한 내용을 정책으로 반영한 것이라는 설명도 곁들였다. 천 후보가 이날 제시한 ‘안성맞춤 5대 혁신공약’은 다음과 같다. △미래를 위한 인재육성 .안성미래센터 설립(다중지능 MI검사 및 교육실시) .고등학생 학습지원센터 설치 시행 .고등학생 직업교육 지원 .공도지역 고등학교 신설 .서울지역 학사 건립 및 타지역 기숙사비 지원 △걱정 없는 육아보육 .임산부 영유아 맞춤형 모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