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세 12월 31일까지 납부하세요!

안성시, 납기경과시 3% 가산금 부과 불이익

 안성시가 2019년도 제2기분 자동차세 48,558건, 61억 5800만원을 부과 고지하고 납부 홍보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제2기분 자동차세는 12월 1일을 기준으로 자동차등록원부상의 소유자에게 차량의 용도, 차종, 배기량, 차령에 따라 CC당 세액 등을 적용해 부과하였으며, 납부기한은 12월 31일까지다.

 납부방법은 전국 모든 금융기관과 우체국에 방문해 창구 납부 및 CD/ATM기에서 조회 후 통장·신용카드로 납부하거나, 고지서에 안내된 가상계좌로 입금·납부하면 된다.

 신용카드 납부는 국내에서 발행된 신용카드로 인터넷지로·위택스 및 CD/ATM기에서 과세내역을 조회한 후 결제가능하다. 단, 타행카드일 경우 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지방세 포털사이트인 위택스에 회원가입하면 집이나 직장에서 편리하게 지방세를 조회 및 신고·납부가 가능하며, 지방세에 대한 다양한 서비스와 정보도 얻을 수 있다.

 김종각 세무과장은 “제2기분 자동차세 납기는 31일까지로 납기 후에는 3%의 가산금을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면서 “납부마감일에는 금융기관 창구가 혼잡하고, 인터넷 접속이 안 되는 경우가 많으니 미리 납부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문의 안성시청 세무과 ☎678-5403)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선거운동보다 신종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이 우선이다”
이번 4월 15일에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안성시장 재선거에 미래통합당 으로 출마하는 김의범 예비후보는 27일 보도 자료를 통해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겠다” 선언했다. 앞으로 선거운동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위와 같이 밝혔다. 첫째, 코로나19 방역활동에 집중하겠다. 모든 일정을 최소화하고 자원봉사자들과 방역활동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청년 지지자들과 함께 매일 안성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실시하겠다. 둘째,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중지하겠다. “시민들과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하지 않고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고, 차량이 통행하는 로터리에서 차량 유권자들에게 인사하는 정도로만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27일 오전 9시 1,595명이 확진자가 확인되었다.”전제하고 “시민여러분께서도 모든 생활과 활동에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되었을 것으로 생각 합니다. 확진자를 최소화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민 개개인이 위기상황을 인식하셔서 코로나19 대응법을 숙지하시고 스스로의 위생에 최선을 다해 주셨으면 합니다. '최선의 위기관리는 미연에 방지하는 것' 입니다.”라면서 “하루빨리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