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찾아가는 초보엄마 육아지원’

소득기준 관계없이 모든 초산모에게 방문서비스 제공

 안성시가 출산율 향상을 위해 ‘찾아가는 초보엄마 육아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관내 주민등록 주소를 두고 거주하는 초산모의 가정에 전문 의료인이 직접 방문하여 아기의 성장발달과 양육환경을 확인하고, 처음 아기를 낳아 육아에 대한 어려움과 부담을 겪게 되는 초산모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국제모유수유자격증을 보유한 간호사가 교통 불편 등의 이유로 보건소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의 참여가 어려운 지역의 산모 가정에 우선 방문하여, 모유수유상담과 유방관리, 베이비마사지 방법, 모자건강 상담을 1시간 동안 무료로 제공한다.

 이 서비스를 원하는 초산모는 임신 36주부터 출산 3개월 사이에 안성시보건소 모자보건실로 방문하여 신청을 하거나, 팩스 또는 전자메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첫 출산과 육아의 부담을 돕기 위해 마련된 ‘찾아가는 초보엄마 육아지원’ 서비스는 출산 후 산모의 어려움을 도와 신생아의 건강한 성장·발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전국·경기도에 비해 출생률이 다소 낮은 우리 시가 이 사업을 통해 좀 더 아기 낳기 좋은 환경으로 바뀌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 외에 안성시보건소에서는 임신 초기부터 모성의 건강과 안전한 출산을 돕는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므로 자세한 사항이 궁금한 분들은 보건소 모자보건실(☎678-5912~3/ FAX 031-676-2769)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화상병에 채이고, 냉해로 최악의 상황을 맞은 과수 농가 재난 수준’
일 년 농사가 시작되는 개화기를 맞아 안성시 전역에 배꽃 언 피해가 발생하면서 갑작스런 재해에 “올해 배 농사는 망쳤다”는 농민들의 탄식 소리가 곳곳에서 들려오고 있습니다. 지난 4월 5일과 6일 몰아닥친 꽃샘추위가 한창 개화기의 과수에 날벼락과 같은 직격탄을 곳곳에 날렸던 것입니다. 당시 안성 지역의 최저온도가 영하 7°C까지 내려가면서 암술이 냉해로 검게 변하고 수정이 되지 않거나 꽃은 피워도 인공수분을 통한 수정이 어렵게 되면서 과수 농가들은 “일 년 농사 폐농하게 됐다”며 끔찍한 현장 모습을 보며 망연자실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원예 전문가들은 “과수 개화기 온도 중 사과는 영하 2.2°C, 배는 영하 1.7°C, 복숭아는 영하 1.1°C를 한계 온도로 이보다 기온이 낮아지면 암술이 검게 변하면서 고사하게 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암술이 죽어 결실이 안 될 경우 과목의 수세 관리를 제대로 할 수 없어 내년, 또 후년까지 2~3차의 피해가 우려 된다는 것이 농민들의 일관된 소리 입니다. 농민들은 기온이 급강하 하자 물을 뿌리고 방상팬을 최대한 올려 가동하는 등 피해를 막기 위해 필사의 노력을 기울였고, 또 수정을 수차에 걸쳐하는 농가까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