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죽면 한강수계 접경 지역 주민들 희소식

안성시, ‘친환경 청정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안성시 한강수계관리기금 지원확대에 따른 ‘친환경 청정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 일죽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안성시 한강수계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청정사업에 대한 이해를 돕고, 친환경 청정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한강유역환경청과 함께 설명회를 가졌다.

 시는 그동안 한강수계 상류지역에 위치하여 수원함양보안림 지정 등 규제를 받았으나, 상수원관리지역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아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26일 한강수계 상수원 수질개선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한강수계 접경 7개시군(안성시, 구리시, 강릉시, 제천시, 청주시, 괴산군, 음성군)에 한강수계관리기금 사업 중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이 가능해졌다.

 이에, 2020년도 친환경 청정사업 지원 사업비가 50억 증액되어 추가 사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안성시 한강수계 지역은 일죽면 전지역, 죽산면(당목리, 칠장리, 두교리 제외), 삼죽면(내장리, 덕산리, 배태리, 용월리, 율곡리만 해당)이며, 친환경 청정사업의 종류는 총 6개 부문으로 친환경 기술개발, 친환경 농업, 친환경 생산체계, 수질개선 및 수질오염 사전예방, 친환경 첨단기술분야 지원, 기타 부문이다.

 안성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이 친환경 청정사업을 통해 한강수계지역 주민들에게 많은 혜택과 지원이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찬란한 안성 미래를 위해 시민 여러분의 열망이 필요합니다”
“오늘날 안성의 모습은 미세먼지가 자욱한 날과 같습니다. 정부정책의 실패로 인해 최저임금은 올랐지만 실질적인 월급여는 줄고 시장경제 역시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며, 파탄 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포기할 수 없으며,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찬란한 안성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열망을 모아야 합니다.”라면서 “저는 지난 6대 안성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으로서 누구보다 생활 밀착형 의정활동을 펼쳐왔고, 이로 인해 안성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제가 감히 안성시장 적임자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4‧15 안성시장 재선거에 출마한 이영찬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공약을 발표했다. 이 예비후보는 ‘커피 타는 이영찬! 소통하는 이영찬!’을 캐치프레이즈로 11개 항의 공약을 만들었다. △시장 집무실을 2층에서 1층으로 변경해 누구와도 소통이 가능하게 하고 △실질적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제조업 중심의 기업유치 △지역 농축산인 소득향상을 위한 농축산유통공사를 설립해 생산자에게 사전판로를 확보하고, 소비자에게 안정적인 공급을 통해 생산자 수익의 보전 뿐만 아니라 농축산인들은 고품질 농특산물 생산에만 전념하고, 소비자는 질높은 농특산물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