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정의롭고 평화로운 새로운 안성 만들겠습니다”

안성 민주당, 이규민·김보라 합동 기자회견
‘유기적인 협력으로 민주당 필승 이룰 것!’

 “우리 안성시민은 지금까지 대한민국이 위태로울 때면 앞장서 바로 세웠고, 대한민국이 혼란스러울 때면 굳건히 중심을 잡아왔지만 그러나 지난 수십 년 동안 안성시는 제대로 대우받지 못했고, 안성시민의 삶은 달라진 것이 없는데 도대체 왜 이런 일이 벌여졌으며, 누가 위대한 안성시의 발전을 가로막고, 누가 현명한 안성시민의 행복을 빼앗아 갔느냐?”반문하고 “이것은 전적으로 지난 세월 동안 안성시 정치를 독점해온 보수정당 국회의원과 보수정당 시장의 책임이며, 바로 그들이 안성시 발전과 안성시민의 행복을 담보삼아 권력을 누리고, 그들만의 행복한 삶을 살아온 것으로 고인물이 썩듯이 보수정당이 독점해온 안성시는 생기를 잃어버렸고, 보수 정치인들의 무능한 정치 속에 안성시민의 행복은 질식됐다.” “이제는 바뀌어야 하고, 안성시는 제대로 대우받아야 하고, 안성시민은 행복할 권리를 되찾아야 한다. 또한 이것은 20만 안성시민의 단호한 명령이다.”

 더불어민주당 안성시 이규민 국회의원 예비후보와 김보라 안성시장 예비후보가 경선을 통해 각기 후보로 선출된 후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안성지역의 문제점을 제기하며 필승을 다짐했다.

 17일, 이규민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국회의원 경선에 참여했던 임원빈, 김학영 예비후보와 시장 경선에 참여했던 윤종군 후보도 참여해 힘을 실어주었으며, 또 양운석, 백승기 도의원, 신원주 안성시의회 의장, 송미찬, 박상순 시의원과 민주당 안성시 지역위원회의 고문들도 대거 참석해 민주당 승리에 대한 강한 열의를 보여주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두 후보는 선언문을 통해 “보수정당이 수십 년 동안 장악한 안성시는 쇠락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무능한 정치를 안성시민들께서 단호히 심판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두 후보는 “서로의 좋은 공약뿐만 아니라 경선에서 탈락한 후보님들의 좋은 공약도 함께 논의해 정책화시키려 한다.”고 하면서, “유기적인 협력으로 힘을 배가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이규민 후보는 “3선씩이나 했던 국회의원이 지난 12년이 준비였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 무책임한 처사”라면서, “시민들이 눈부시게 변화, 발전하는 안성을 상상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정책으로 시민 여러분의 마음을 얻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