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취약계층 안전망 강화

안성시, 대상별‧시설별 담당자 지정 상시모니터링

 안성시가 ‘코로나19 감염증’으로부터 건강상태가 취약한 독거·치매·요양시설의 노인, 장애인, 아동 등을 보호하기 위한 ‘촘촘한 안전망 구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취약계층 대상별, 시설별 담당자를 지정하여 대상자의 건강상태, 시설 방역 소독 상태를 밀착 모니터링을 실시하며 특히, 감염에 취약한 만성질환이 있는 독거노인, 치매노인들은 보건소 소속 방문간호사와 치매관리요원들이 건강상태, 투약 및 증상관리 등 집중관리를 하고 있다.

 또한, 노인․장애인·아동 이용 시설은 시설책임자와 시청담당자가 긴밀한 연락망을 구축하여 대상자건강상태, 시설 방역소독 상태, 증상 발생 유무 등을 점검한다. 그 외 기초생활수급자, 북한이탈주민 또한 읍·면·동사무소 담당자를 통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전파하고 대상자 상태를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안성시보건소 관계자는 “취약계층을 밀착 관리하는데 필요한 물품, 방역 소독 등을 적극 지원하고, 가용할 수 있는 인적·물적 자원을 총 동원하여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