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예방 사업 추진

안성시 3억 투입, 무인카메라 설치‧안전시설물 정비

 안성시가 3월 말까지 어린이보호구역 개선 사업에 3억 원을 투입,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에 나선다.

 이번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은 교통안전에 취약한 어린이들을 교통사고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무인단속카메라 설치와 교통안전시설물을 정비하는 사업으로, 사업대상지는 안성초등학교를 비롯한 어린이 보호구역 16개소이다.

 시는 2월 현재, 어린이 통행이 많은 8개소 구간에 무인단속카메라 설치를 완료하여 단속 시행 중이며, 노후 된 교통안전시설 8개소는 3월말까지 정비, 차량 감속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시는 어린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9억 3천만 원을 투입, 지역교통안전환경 개선사업을 추가적으로 추진한다.

 지역교통안전환경 개선은 신호기 및 무인단속카메라 등을 설치해 안전한 보행 환경을 확보하는 사업이며, 소요 예산은 국비와 시비 각각 50% 비율로 부담하게 되며, 예산이 확정되는 대로 즉시 추진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만큼은 교통사고가 절대로 일어나지 않도록 개선사업을 최우선적으로 확대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성 시내 어린이보호구역은 올해 1월 기준 63개소이며, 이 중 초등학교 주변이 37개소, 유치원과 어린이집 주변이 36개소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