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한 금광면은 우리가 지킨다”

금광면 이장단협의회, 코로나 철저 예방 앞장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안성시 금광면 이장단협의회가 발 벗고 나서 찬사를 받고 있다.

 금광면 이장단협의회가 지난 13일부터 매일 주요 공공기관, 버스 승강장 및 다중이용시설 등 주민이 많이 왕래하는 장소에 대하여 방역 소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날 참여한 이장단협의회 이장 40여명은 2개조로 나누어 금광면사무소를 시작으로 금광농협, 파출소, 차량등록사업소, 신생보육원, 경로당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하여 금광농협에서 지원한 전동분무기로 철저한 방역을 실시했다.

 임길선 금광면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장단협의회와 협력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주민 여러분들도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꼼꼼한 손씻기 등 ‘코로나19 행동수칙’을 잘 이행해 주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훈 이장단협의회장은 “마을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마을이장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주셔서 매우 감사드린다. 또한 방역을 위해 전동분무기(4대)를 지원한 정지현 금광농협장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