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환경부 스마트 그린도시’ 선정, 안성형 그린뉴딜 탄력

URL복사

2년간 총 사업비 100억원 투입, 안성시 기후위기 대응 캠퍼스 조성
김보라 시장 노력 결실 “사람과 자원이 함께 더불어 사는 풍요로운 안성” 만들 터

 안성시가 한국판 뉴딜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된 ‘환경부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환경부가 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해 자원순환, 물순환, 미래차 등 기후・환경 변화 속에서 지속 가능한 도시를 구축하는 공모사업으로 지자체별 기후・환경 여건에 대한 진단을 토대로 기후탄력 등 10개의 사업유형 중 복수의 사업을 공간적, 유기적으로 연계하여 지역 특성에 맞는 묶음형(패키지) 환경개선 해결책(솔루션)을 제시하는 형태로 지난 9월부터 약 3개월 동안 진행됐는데, 전국 100여개의 지자체가 참여해 네 차례의 평가(서류・현장・발표・종합심사)를 거쳐 최종 25개 지역이 선정됐는데 안성시가 최종 관문을 통과했다.

 안성시는 이번 공모를 통해 ‘안성시 기후위기 대응 캠퍼스’를 조성하여 기후위기 모니터링 및 통합 제어시스템 구축으로 도시의 기후위기 대응 컨트롤 타워를 만들고, 소각시설 폐열을 활용하는 에너지 자립형 환경교육시설을 설치하는 등 ‘안성형 그린뉴딜 종합계획’과 연계하는 다양한 사업들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안성시 기후위기 대응 캠퍼스 조성사업의 세부내용은 △도시 기후환경 통합시스템 구축 및 IoT/VR 기반 프로그램 개발 △공공 소각시설의 폐열을 활용하는 자원순환형 다목적 교육시설 조성 △신재생에너지 설비 인프라 구축 △친환경 생태체험 및 휴식 공간 조성 등이며, 사업기간은 2021~2022년까지로 총 사업비 100억원(국비 60%, 지방비 40%)이 투입될 예정이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이번 환경부 공모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및 기후위기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환경교육 거점시설을 마련하여 시민들이 함께 공감하고 실천해 나가는 안성형 그린뉴딜 사업들을 점차 확대해 사람과 자연이 함께 더불어 사는 풍요로운 안성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환경부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에는 종합선도형에 전북 전주시 포함 5곳과 문제해결형에 경기 안성시 포함 20곳이 최종 선정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정직·공정·성실 최고 지도자
사회의 급속한 변화와 산업화에 따른 땅의 가치와 용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의 매매·교환, 그 밖의 권리의 득실 및 변경 행위를 알선하는 공인중개사들을 일컬어 옛날 복을 준다고 해서 복덕방으로 존중해 불리워질 정도로 인기 높은 직업이다. 우리부동산 종합컨설팅사무소 맹대영 대표는 정직·공정·성실을 기본으로 업체를 운영하면서 매매자, 매입자 모두로부터 높은 신뢰와 사랑을 받고 있다. 안성중학교 학생 때부터 보이스카우트로 투철한 국가관과 미래 지도자로 역량 그리고 봉사심을 배워온 맹 대표는 연세대학교 리더스포럼 과정과 국민성공시대 휴먼브랜드 최고위 과정을 거치면서 최고 영예상을 수상, 성공한 CEO로 각광 받기도한 인물이다. 또한 안성경찰서 교통봉사대와 선진질서 추진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헌신적인 봉사정신으로 사회발전과 민경친선 토대 구축에 기여한 업적과 안성3.1독립운동선양회 행사위원장으로 탁월한 능력을 발휘, 순국선열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켰고, 현충시설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시장상, 경찰서장상 등을 수없이 받았으며, 또 봉사단체 회원으로 초아의 봉사로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구현 하고 있는 맹대영 대표야말로 안성 최고 모범지도자로 존중 받아야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