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발전 사회봉사 앞장

최경연 (주)대명 대표

 탁월한 신기술로 차량용 주요부품을 생산해 우리나라 주력 수출 산업인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大明의 최경의 대표는 오늘도 글로벌 산업육성을 위해 첨단 기술력과 활동력을 발휘하고 있는 참된 기업가다.

 차량용 핵심 부품인 피에조부처를 주 생산품으로 생산하고 있는 대명은 풍부한 기술력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치는 SQ마크 인증과

ISO 9001:2004ISO14001인증을 받아 현대·기아 협력사로 자동차 산업 발전에 주력하고 있는 대명 최경연 대표는 노·사문화 정착에도 역량을 보이고 있어 회사는 근로자를 아끼고, 근로자는 회사를 평생직장이라는 신념으로 한 가족과 같은 돈독한 정을 나누면서 높은 생산력 창출과 새로운 노·사문화를 만들면서 모범기업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최경연 대표는 과거 자유민주체제 수호를 위해 국제평화군으로 베트남 전쟁에 참여해 용맹성과 철저한 대민 보호로 세계만방에 한국군의 위상과 이름을 떨친 베트남참전유공자회 안성시지회 부회장으로 회원간 결속과 아름다운 안성만들기 등 환경정화 활동에도 모범을 보인 공적으로 안성시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본지 편집기획 위원으로도 활동 중인 최경연 대표는 특유의 친화력과 높은 봉사로 기업과 지역사회 발전에 크게 기여한 모범지도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