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감 갖고 안성 태권도 발전에 최선 다할 터’

이종국 신임회장 실버태권단 창단 약속

 태권도는 우리나라에서 창시되어 세계화 된 국제공인 스포츠입니다. 좀 더 설명하면 손과 발을 주로 사용하는 전신 운동으로 신체를 강건하게 하고, 심신수련을 통해 인격을 도야하며 기술단련으로 자신의 신체를 건강하게 하면서 방어하는 호신의 무술로 지금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지난 27일 취임한 이종국 회장의 태권도에 대한 열정은 어린 시절부터 싹터왔다. 통구 지방의 무용총 벽화 속에서 택견의 겨루기 모습과 국립경주박물관에 소장된 신라의 화랑도가 기본 무예로 택견을 수련하는 광경을 보고 태권도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었다.

 이 회장은 “1961년 대한태권도협회가 창립되었고, 다음해 대한체육회 가맹단체로 승인받아 1963년 전국체육대회의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으며 1971년에는 태권도의 우수성과 가치를 인정받아 국기(國伎)로 인증 받았으며, 1973년에는 서울에서 제1회 세계태권도선수권 대회를 개최하는 동시에 세계태권도연맹을 창설해 태권도 종주국으로 면모를 과시하며 2000년 시드니올림픽 대회 경기 종목으로 채택되면서 태권도는 세계의 스포츠로서 확고한 위치를 굳히며 오늘날 세계인이 선호하는 체육종목이 됐습니다.”

 이종국 회장은 귀신 잡는 무적 해병대 태권도 교관단 1기로 활약했고, 퇴역 후 미양면에 미양체육관을 설립 8년간 운영하며 태권도 발전과 올림픽 꿈나무 육성, 태권도 저변확산에 주력한 태권도 맨이며, 참다운 지도자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이종국 회장은 예향의 고장인 안성 발전을 위해 전국안성가요제를 10회째 운영하면서 60여명의 가수를 배출해 안성을 전국에 알린 지대한 업적에 빛나는 모범 예술인이며, 체육인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순국선열들의 독립‧희생정신 기리 빛낸다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전하고 선열의 얼과 위훈을 길기 위한 기념식이 안성3‧1운동선양회(회장 최흥식) 주최로 17일 안성3‧1운동기념관에서 열렸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특별한 해에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김학용 국회의원, 박용주 경기동부보훈처장, 신원주 시의회의장, 도‧시의원, 광복회 이종우 회장, 김태수 안성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회장, 각급 보훈단체장, 선양회 초대 회장인 정운순, 2대 임경호, 3대 우순기 고문을 비롯 많은 유족과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성열 기획위원장 사회로 진행됐다. 최흥식 회장은 기념사에서 “오늘 순국선열의 날은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기리며 후세에 길이 전하는 날로 알고 있다”서두를 꺼낸 후 “우리 안성은 어느 지역보다도 뜨겁게 만세 시위를 전개했고, 당시 통치기관인 양성면 주재소를 방화해 파괴하고 2일간의 해방을 맞이한 전국 3대 실력항쟁지이다”고 소개했다. 이어 “당시 양성원곡 농민 2,000여명과 안성 읍내와 죽산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독립만세를 외쳤고, 이로 인해 190여명이 옥고를 치렀거나 태형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