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장 병원, 불법의료 국민건강권 심각하게 침해, 진료비 연간 1천억 누수’

효율적인 단속위해 건보공단 ‘특별사법경찰권’ 도입해야

 사무장 병원 불법의료 행위 근절위해 건보공단에 특별사법경찰권한제도 도입이 시급하고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영리추구가 목적인 사무장 병원 등의 폐해가 국민의 생명과 건강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난 10년간의 진료비 부당이익 규모가 25천억원(매일 38억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져 충격이 되고 있다.

 사무장 병원 개설과 운영을 막기 위해서는 실효성 있는 대책추진과 효율적인 단속이 중요한데 현재 건강보험공단에는 수사권이 없는 행정조사의 한계성과 수사당국의 전문성 부족으로 인한 수사 장기화 등 현행 사법시스템으로는 사무장 병원과 면대 약국에 대한 신속하고, 전문적인 수사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다.

 불법개설기관을 단속할 수 있는 전문 인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예측과 적발시스템을 보유한 공단에 사법경찰권한 부여가 시급하다는 소리가 높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는 것.

 특별사법권한의 건보공단에 부여 시 현행 행정조사와 연동해 수사기간 단축(11개월3개월)이 가능하며, 연간 최소 약 1,000억원의 재정 누수차단 및 수사기간을 알 수 없는 경찰차체 조사 건을 포함할 경우 1,000억 이상의 재정 누수 예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