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학습을 동시에!

‘안성역사유적여행’ 참가자 모집

 안성시가 시의 우수한 역사·문화관광자원을 이용한 관광코스를 개발하여 여행과 학습의 연계를 통해 관광객을 유치하고 안성관광의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오는 1130일까지 안성역사유적여을 운영한다.

 주요관광지는 물론 평소 쉽게 찾아가기 힘든 안성의 숨겨진 역사유적지를 실속 있게 체험 할 수 있도록 테마별 코스를 가지고 운영되며, 단체의 성격과 특성을 반영하여 일부 조정이 가능하다.

 문화관광해설사의 재미있고 깊이 있는 해설과 함께 진행되는 이번 안성역사유적여행은 20인 이상, 40인 미만의 단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11월까지 선착순으로 접수하여, 30개 단체를 모집할 계획이다.

 투어는 평일과 주말 모두 신청이 가능하고, 참가비용은 무료이며 체험비, 식사비는 별도 부담이다.

 이주현 문화관광과장은 안성의 중요한 역사·자연·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행복한 여행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테마가 있는 관광코스를 개발하고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을 펼쳐나가 관광도시로서의 이미지를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운영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접수방법은 신청서와 관광일정표, 참가자 명단을 안성시청 문화관광과나 이메일 (jeon1980@korea.kr )로 제출하면 된다. (문의 안성시 관광안내소 673-1330)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원곡면 인근 도일동에 SRF소각장 건립 절대 안 된다”
안성시의회(의장 신원주)가 평택시 소재 종합재활용 전문업체가 인근 지역인 원곡면에 SRF열병합발전소를 설치하려는 것과 관련해 14일 건립반대 촉구 결의안을 의원 전원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황진택 의원이 대표발의한 결의문에서 “원곡면과 경계를 접하고 있는 평택시 도일동 5번지에 소재한 태경산업(주)는 종합재활용 전문업체를 운영하면서 고형폐기물 연료를 소각하여 발전하는 SRF열병합발전 허가신청서를 환경부에 접수하였고, 환경부는 지난 2018년 이를 승인, 평택시의 최종 건축허가 판단이 임박해 있는 상황이다.” “안성시의회에서는 이 사업에 대한 안성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종합한 바, 시민들은 이미 서쪽 인접 지역인 당진 및 평택 지역의 산업 시설에서 내뿜는 미세먼지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는 상태에서 특히 사업 신청지 인근을 중심으로 심각한 건강상, 재산상 피해가 우려된다며 불안해 하고 있다.” “특히, 신청지는 행정구역상 평택시에 속하고 있지만 반경 2km 내에는 원곡면 9개 마을과 원곡초등학교가 위치하고 있어 편서풍의 영향으로 동쪽에 위치한 안성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20년간 128만톤의 고형폐기물을 소각함으로써 발생하는 다이옥신 등 발암물질과 미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