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장기 게이트볼대회 20여 팀 출전 ‘열전’

우승 삼죽팀, 친목과 우의를 다지는 축제 한마당으로 승화

 안성시장기 게이트볼대회가 지난 20일 대덕면 다목적 게이트볼 구장에서 성황 속 열렸다.

 올해로 9회를 맞고 있는 시장기 대회에는 20개 팀에서 300여명이 참가해 팀의 승리를 위해 평소 갈고닦은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 경기에 임하면서 친목과 우의를 다져 축제 한마당 대회가 됐다.

 우석제 시장은 게이트볼 운동은 어르신뿐만 아니라 장애인, 여성, 청소년에 이르기까지 온 가족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생활스포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시는 앞으로 어르신들의 건강증진과 활기찬 생활을 위해 게이트볼 육성과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안성시게이트볼협회 윤동섭 회장은 환영사에서 안성게이트볼 동호인수가 점점 늘어 이제 700명을 넘어설 정도로 범시민적 생활체육을 대표하는 스포츠 종목으로 발전하고 있다라면서 게이트볼 운동은 비교적 쉬운 경기 규칙과 무리가 되지 않는 움직임으로 누구나 쉽게 즐기며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운동이다강조하며 앞으로 전국대회 우승을 위해 기능향상과 손주, 손녀, 아버지, 어머니, 할아버지, 할머니 삼대가 함께하는 스포츠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윤오조민자씨 등 선수대표는 정정당당히 경기에 임할 것을 선서했다.

 경기결과 우승 삼죽팀 준우승 안성3동팀 공동3위 공도중앙팀과 보개 상삼팀이 각기 차지했다.

 한편 안성시장기 게이트볼대회는 지난 2011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어르신들의 신체단련과 정신건강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생활주변의 작은 공간에서도 쉽게 배우고, 즐길 수 있으면서 큰 호응 속에 저변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