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예작품의 멋과 아름다움 감상하세요!

안성공예가회 ‘상설전시전’ 열려

 안성공예가회(회장 홍근표) 상설전시전이 오는 630일까지 안성맞춤랜드 내 안성맞춤상설전시장에서 열린다.

 안성시는 지난 19일 안성맞춤상설전시장에서 안성공예가회 회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성공예가회 상설전시전 오픈식을 가졌다. 올해 안성맞춤상설전시 오감전은 목공예, 도자공예, 금속공예, 섬유공예 등 안성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35명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달한 우리나라 전통기법으로 만든 대나무 낚싯대도 전시될 예정이다.

 홍근표 회장은 단체회원들 모두 시민과 함께하는 풍성한 전시공간이 되길 희망한다많은 시민들이 부담 없이 찾아와 공예작품의 멋과 아름다움을 감상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는 공예인들의 작품 전시회를 통해 관내 지역 공예인들의 창작활동을 고취시키고, 시민들의 문화적 소양의식 함양과 공예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