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마을 최고< 꽃향기 가득한 아름다운 미양면 계동마을

주민들 협동‧단결로 장수 행복 마을 만들어

 울긋불긋 온갖 야생화의 멋진 자태와 향기로 가득한 미양면 계동마을은 자연 속에 자리한 아름다운 마을이다.

 안성 제2공단 옆에 자리한 계동마을은 33가구에 102명의 주민들이 오순도순 정을 나누며 마을 가꾸기에 정성을 쏟으면서 안성 최고 살기 좋은 마을이 됐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공단의 굴뚝 산업으로 인해 환경이 훼손되는 수난을 겪었지만 주민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협동정신을 살려 노력한 결과 오늘날 자연과 공기가 청정한 지역으로 변했다. 이렇게 환경조건이 좋아지면서 삶이 자연스럽게 향상되고 건강해 지면서 노인인구가 28명이 될 정도로 장수마을로 우뚝 서게 됐다.

 깨끗하고 아름다운 마을을 만드는 것이 박온숙 이장의 오랜 꿈이었다. 박온숙 이장은 봉사심이 남다른 이기운 새마을지도자, 이재영 부녀회장과 함께 김성욱 노인회장과 조한경 총무의 조력을 받고, 마을기금 40만원을 지원받아 꽃길 조성에 나섰다.

 마을입구부터 마을 안까지 700m의 긴 도로의 갓길의 자갈을 캐고 흙을 다듬는 힘든 과정을 거쳐 꽃밭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올 여름 이상기온의 어려움 속에 가뭄 때는 물을 길어다 주고, 폭우 때는 흙으로 듬성을 만들어 쓰러지지 않게 하는 등 온갖 정성으로 꽃을 가꾸어왔다.

 박온숙 이장은 “마을 어르신들과 주민들이 한 마음으로 꽃밭을 가꾸어 왔다”며 모든 공을 주민들에게 돌렸다.

 계동마을은 특히 윗사람을 존경하고 부모에 효도하는 경로효친 정신으로 유명하다. 경로당 활성화 사업으로 경로당 환경과 시설을 현대식으로 만든 후 어르신들을 위해 지극한 정성으로 점심 봉사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어르신들이 건강해졌고, 또 노소가 함께 어울리면서 한 가족과 같은 화목한 마을이 됐다.

 지금 계동마을에 가면 아름답게 핀 코스모스와 온갖 야생화를 볼 수 있고 꽃향기 가득한 꽃길을 걸으면서 색다른 즐거움을 만끽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