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두란노 아버지 학교 통해 행복가정 만들기 큰 공적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 세우는데 목적이 있다”면서 “아버지 학교는 교단, 교파를 초월하지만 하나님을 알리고 많은 사람들을 전도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아버지는 누구나 함께 될 수 있지만 아버지 역할은 어렵고 힘들다. 그러나 나이 들면 삼식이 소리 들린다며 가족에게 외면당한다”고 말했다.

 아버지 학교 운영 중 직접 목격한 사례로 황혼이혼을 한 수료생이 “일찍 아버지 학교 교육을 받았다면 이혼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후회를 하는걸 보면서 “두란노 아버지 학교는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회복시키는 성령의 학교임이 틀림없다”며 “수료중이거나 아버지들이 그리스도 안에서 경건한 남성, 가정의 목자, 사회의 서번트리더로 사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역할을 계속해줄 것”을 기대했다.

 현재 두란노 아버지 학교 총동문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종현 회장의 좌우명은 ‘어려운 사람을 돕고, 위로하고, 잘못하는 사람을 용서해 사랑 가득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박 회장의 소망은 ‘삶이 예배가 되고, 생활로서 복음이 증거 되어져야 한다는 아버지 학교식 가르침이 널리 땅 끝까지 전파되어지는 일’이다.

 오늘도 자신보다 이웃을 위해 나아가 영적 세상 속에서 함께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고 있는 박종현 회장이야 말로 존경과 찬사를 받은 모범지도자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