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도서관 휴관 중 “전자도서관 이용하세요”

전자책, 오디오북 9910종, 시요일 PC, 태블릿, 스마트폰으로 이용가능

 코로나19로 공공도서관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자료 이용에 불편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도서관을 방문할 필요 없이 컴퓨터, 태블릿, 스마트폰 등을 통해 다양한 책과 시를 대여해 즐길 수 있는 전자도서관 서비스 이용 홍보에 적극 나섰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관내 공공도서관과 작은도서관이 휴관 중에 있다.

 안성시 전자도서관은 전자책 8095종, 오디오북 1815종 등 9910종의 도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시요일 서비스를 통해 35000편의 시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안성시 도서관 회원이면 도서관 홈페이지, 스마트폰 앱을 통해서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특히 안성시는 이번 달 내에 240여권의 전자책과 오디오북을 추가로 구비할 예정이다.

 아직 전자도서관을 이용해 보지 않는 시민들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이나 전화(031-678-5328)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