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노인복지관&안성성모병원

노인 건강증진, 치매 예방교육과 극복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 안성시노인복지관(관장 김동선)이 안성성모병원(병원장 이주한)과 지역사회 내 치매예방교육 및 노인건강증진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안성시노인복지관에서 진행된 이번 업무 협약식에는 김동선 관장을 비롯한 직원들, 안성성모병원 이주한 병원장과 관련 실무진이 참석했다.

 주요 협력 사항으로는 △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지원 및 협력 △치매 극복을 위한 연구 및 교육 협력 △치매 인식 개선을 위한 연구 및 교육 협력 등이 담겼으며, 양 기관이 상호 협력하여 지역사회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주한 병원장은 “지역사회 어르신들에게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지원하여 사회에 지속적으로 봉사하는 병원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김동선 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체계적인 치매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한 치매 안심 안성시노인복지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농촌‧농업 발전의 선도단체
사람이 살아가는데 첫째 덕목인 도덕과 부지런한 근면정신, 그리고 약속을 중히 여기는 의리를 바탕으로 하는 애국과 애농정신을 나라와 사회, 직업의 원천으로 삼고 있는 전국농업기술자협회 이성주 회장의 삶의 주심은 일제에 빼앗긴 국권과 자유체제를 되찾기 위해 죽음을 초월해 궐기한 애국 선열들의 고귀한 독립정신이다. 이 회장은 “우리 전국농업기술자협회는 우리나라 최초 농민단체로 지난 61여년간 선진 농업 국가로의 발전을 이끌어 왔다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농자는 천하지대본으로 농업을 중시하던 시대부터 산업화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오로지 선도 농가로서 농민의 정신혁명, 농업의 기술혁명, 농촌의 생활혁명의 깃발을 휘날리며 꿋꿋하게 식량안보를 지키고 환경과 생태를 보존하며 공동체를 유지하는 기능을 착실히 지켜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회장은 “코로나19 영향과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민 먹거리인 식량안보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면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영농에 종사하는 농업인이 대우받는 시대가 와야한다”라면서 “그러나 지속적인 농업인 감소와 농촌 마을의 과수화 기후변화가 우리 농민들엑는 새로운 과제로 다가오고 있어 걱정이 된다”덧붙였다. 이성주 회장은 끝으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