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면 새마을부녀회

두 번째 농산물꾸러미 나눔 행사 가져

 양성면 새마을부녀회가 지난 6일 양성면사무소에서 ‘농산물꾸러미 나눔 행사’를 가졌다.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로 가진 나눔 행사였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부녀회원들은 마늘, 양파, 토마토 등 양성면 생산 농산물을 개별 포장해 관내 취약계층 70가구에 전달했다.

 김향자 양성면 새마을부녀회장은 “30도가 넘는 찜통더위에도 관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이른 아침부터 참여해주신 회원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오늘 저희가 전달해드린 농산물꾸러미가 이웃들께 시원한 바람 같은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성면 새마을부녀회는 오는 11월까지 매달 농산물꾸러미 나눔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이 밖에 송편 및 김장김치 나누기 행사, 한천 꽃길 가꾸기 등 다양한 활동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모범 안성인< 로타리의 참된 봉사정신 실천
“로타리의 목적은 봉사의 이상을 모든 가치 있는 사회활동의 기초가 되도록 고취하고 육성하며 각자의 개인 생활이나 사회활동에서 초아의 봉사를 실천하는데 있습니다.” 안성희망로타리클럽 6, 7대 회장을 역임한 이희성 전 회장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에 로타리의 설립 목적을 알리고 주지시키며 회원간 신뢰와 우정을 더하게 하는데 특유의 지도력을 발휘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진실과 공평을 생활신조로 모두가 유익한 밝고 따뜻한 사회를 만들고 있는 이희성 회장은 인하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첨단산업의 석학으로 평택 동일공고에서 후진 양성을 위한 큰 스승으로 역할을 충실히 해온 참된 교육자이다. 높은 학식과 온화한 성품, 친화적 대인관계로 모든 사람들의 찬사와 신뢰를 그리고 후진들로부터는 존경을 아낌없이 받고 있는 이희성 회장은 “우리가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데 있어 도덕적 수준과 진실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첨단화가 화두가 되고 있는 글로벌 시대를 맞아 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이 현안이 되고 있는 이때, 이 회장의 갖고 있는 높은 역량을 나라와 지역발전이 원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많다. 항상 인화와 근면성을 중시하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