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협회 김문식 신임회장 선출

업계발전 행동파·향후 행보 주목

 석유류제품의 자율안전관리 및 주유업계의 진흥발전에 기여해 온 김문식 경기도지회장(안성출신·계림주유소 대표)이 한국주유소협회 중앙회장에 당선됐다. 주유소협회는 지난 21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제24차 대의원 총회를 열고 제21대 회장에 김문식 지회장을 선출했다.

 김 회장은 당선 인사에서 전국 14천여 회원들의 성원과 협조를 통해 다시 한번 협회가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역설했다. 회원들은 김 회장 당선으로 주유소협회의 향후 사업이 전환점을 맞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김 회장은정부가 기름값을 잡겠다며 인위적으로 석유시장에 개입하면서 자유시장경제 체제의 기본인 공정 경쟁 원칙이 훼손됐다이로 인해 알뜰주유소 인근 주유소의 매출이 50%급감하는 등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최근 국제원유값 상승 등 외부 여러 원인으로 석유류 제품이 인상되는 것을 마치 주유소들이 이윤을 더 얻기 위해 올린다는 시각을 정부가 보이는 것은 잘못된 시각이다라면서 우리 주유업계는 인건비 상승 등 어려운 여건으로 폐업하는 곳도 많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김 회장의 강력한 움직임에 업계 관계자는 정부시책에 부응해 석유류를 원활히 공급하면서 회원사 권익보호에 앞장서 왔기 때문에 우리가 신임 회장에 힘을 실어준 것 같다고 귀띔했다.

 김 회장은 전국 지회장들과 공동으로 주유소협회를 이끌어 가겠으며 협회 화합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김문식 회장은 그동안 서안성로타리클럽회장, 21세기여성장학회 회장 등 지역사회 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해온 모범 지도자다.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