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계 큰 지도자

이해권 국민대 교수

 경기도 포천의 대진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지난 525일부터 6일간 일정으로 열린 제12회 세계대학태권도 선수권대회에 안성출신으로 대학태권도연맹 기록분과 위원장인 이해권 국민대학교 교수가 주요 구성원으로 참가해 피시 올림픽위원회위원과 대회 진행을 체크했다.

 세계대학태권도 선수권대회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이 주최하고 포천시와 한국대학태권도연맹, 2012포천세계대학태권도 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가 공동 주관한 행사로 세계 52개국 선수와 임원 1천여 명이 참석해 나라의 명예를 걸고 용전분투했다.

 중·고 태권도연맹시범분과위원장 이기도한 이해권 교수는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태권도계의 큰 지도자며 영웅으로 통한다.

 수원시 등 도내는 물론 타 지역의 감독으로 유치하려고 하는데도 고향인 안성의 태권도 발전을 위해 사양하고 있는 이해권 교수가 지도한 황경신양은 남양주 출신으로 현재 고양시청 팀으로 올림픽대회에 3회 출전해 좋은 성과를 거두는 등 많은 우수 선수를 육성하고 있다.

 이해권 교수는 태권도는 어릴 적부터 체계적으로 가르쳐야 하기 때문에 엘리트교육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오는 2014년 안성에서 개최되는 경기도민체전에는 태권도 상위 입상을 위해 지금부터 육성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조언의 말을 했다.

 세계대학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입상자에게 트로피를 전달하는 등 시상식에도 참여할 정도로 존경을 받고 있는 이해권 교수는 원곡초교태권도부 발족에 이어 현재 수원공고 태권도부의 지도교수로 활약 중인 애향심 높은 체육인이다.

 지난 2011년 중앙아시아선수권대회를 안성시 개최해 큰 호응을 받는 등 이해권 교수는 태권도종주국의 명예를 지키는 참 지도자다.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