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시의 세계 큰별

김추연 시인·안성문화원 이사

자연과 삶의 모습을 이야기하는 시의 세계는 시인의 무한한 상상력과 이미지를 통해 정서를 순환케하면서 세상을 밝고 풍요롭게 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김추연 시인은 밤하늘에 샛별 같은 또 꽃의 향기처럼 아름다운 언어로 삶의 가치와 세상을 풍요롭게 해주고 있다. 김 시인은 작은 잎새의 시에서 당신 어깨위에 내려앉은 작은 잎새를 봅니다 / 하얀저고리에 무등탄 잎새의 젊음이 아름답습니다<중략>”

 이 시는 지난 8월 경기도 문화의 전당 아늑한 소극장에서 한국문화원연합회 경기도지회가 주최한 시를 노래하자는 행사에 김 시인이 낭독한 자작시다.

 김 시인은 참신한 감각과 상상력의 융합을 통해 자연을 이야기하고 삶의 내면에 추억이 깃든 행복했던 시간들을 희생하게 된다. 그래서 김 시인의 시를 앍으면 노래가 되고 느껴보지 못한 새로운 세상의 환희와 희망을 갖게 하는 매력이 있다.

 김 시인은 동국대 예술대학원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시대문학지에 시 부문 신인상으로 문단에 등단해 빛나는 시상을 수상했고 들꽃, 흔들리는 풍경 등 많은 시집을 출간했으며 한국문인협회 안성지부 지부장을 역임하고 현재 안성문화원 이사로 활동 중이다.